미래부, 국가연구장비 예산 투자방향 좌담회 개최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4.11.23 11:56 | 수정 2014.11.23 12:03

 


[IT조선 이진]
미래창조과학부와 한국과학기술한림원(이하 한림원)은 오는 24일 한림원에서
과학기술계 석학들이 참여하는 ‘국가연구장비 예산 투자 방향 좌담회’를 개최하고
국가연구개발사업(이하 국가 R&D)으로 구축하는 연구장비 예산의 투자방향에
대해 논의한다.


  


이번 좌담회는 국가R&D의
확대와 더불어 매년 지속적으로 투자되고 있는 연구장비가 비효율적으로 도입·관리·운용되고
있다는 지적과 이에 대한 개선 요구가 많아지면서 추진됐다.


 


좌담회에는 김대만
고등과학원 명예교수를 비롯해 박원훈 경기과학기술진흥원 이사장, 변증남 한국과학기술원
명예교수, 이경수 국가핵융합연구소 책임연구원, 이석근 한국과학기술원 교수, 정선양
건국대학교 교수 등 과학기술계 석학이 참석한다.


  


이날 좌담회에서는
정부의 연구장비 예산심의 현황, 현재까지의 투자실적, 실태조사 결과 등을 바탕으로
국가 R&D로 구축하는 연구장비 예산 투자의 문제점과 시사점을 짚어보고, 범부처
연구장비 예산의 전략적 투자를 강화하기 위한 투자 시스템의 개선, 효율적인 공동활용,
생산성 극대화 방향 등에 대한 심층적인 논의가 이루어질 예정이다.


 


문성유 연구개발조정국장은
"국가연구장비는 우수 연구성과 창출 및 R&D생산성 향상 등 질적성과 제고를
위한 핵심 인프라로서 매우 중요하다"며 "최근 연구장비 예산의 투자 효율성에
대한 관심이 높은 만큼 이번 좌담회에서 제안된 다양한 고견을 향후 국가R&D
투자방향 수립 및 관련 제도개선에 반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진 기자 miffy@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