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I-임실군 위풍당당권역 ‘농촌사랑 1사1촌’ 자매결연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4.11.26 11:00 | 수정 2014.11.26 11:08

[IT조선 박철현] 아이엠아이(대표 이정훈)는 전라북도 임실군 ‘위풍당당권역 꿈에올마을’과 상호 교류 촉진 및 협력을 위한 ‘농촌사랑 1사1촌’ 자매결연을 맺었다고 26일 밝혔다.

‘농촌사랑 1사1촌’이란 기업과 농촌마을이 자매결연을 맺고 일손 돕기 및 농산물 직거래, 농촌 체험 등 다양한 교류활동을 시행하는 일종의 상생(Win-Win)운동으로 ‘위풍당당권역 꿈에올마을’은 임실지역 6개마을(당당·후촌·중촌·학당·신촌·월평마을) 374가구 800여명의 주민이 거주하며 블루베리, 치즈, 고추 등의 특산물로 유명한 농촌마을이다.



아이엠아이는 이번 자매결연을 통해 정기적인 교류 및 후원, 사회공헌 프로그램 진행, 농특산물 판매지원 등 도농교류에 보탬이 되는 활동에 적극 협력할 방침이다.
김상흠 부사장은 “농촌의 중요성이 대두되는 요즘 농촌과 기업의 연결고리 역할에 자사가 적극 동참할 수 있어 기쁘다”며 “이번 협약식을 통해 위풍당당권역이 지역경제를 선도하는 혁신산업으로 거듭나길 기대하며 기업은 이에 적극 협력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박철현 기자 pch@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