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은행, K리그 유소년 축구 장학금 3000만원 전달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4.12.02 15:03 | 수정 2014.12.02 15:36
스탠다드차타드은행의 박종복 부행장(사진 왼쪽)이 지난 1일 서울 서대문구 그랜드힐튼호텔에서 열린 '2014 K리그 대상' 시상식에서 조영증 한국프로축구연맹 경기위원장에게 '스탠다드차타드은행 유소년 축구 장학금' 3000만원을 전달하고 있다. (사진=SC은행)

[IT조선 김남규] 스탠다드차타드은행은 지난 1일 K리그에 ‘스탠다드차타드은행 유소년 축구 장학금’ 3000만원을 전달했다고 2일 밝혔다.

이번 장학금은 2014년 K리그 클래식(1부)과 챌린지(2부)의 모든 경기에서 기록된 총 978골에 대해 1골당 3만원씩 적립해 모두 3000만 원으로 조성됐다.

이 장학금은 이 달 안에 한국프로축구연맹을 통해 K리그 소속의 22개 구단 산하 유소년 클럽 축구 선수들에게 전달돼 한국 축구의 꿈나무들이 미래의 꿈을 펼쳐 가는데 활용될 예정이다.

스탠다드차타드은행은 2011년부터 4년에 걸쳐 총 1억1100만원의 유소년 축구 발전 기금을 적립해 K리그의 유소년 축구 꿈나무들을 지원했다.

박종복 스탠다드차타드은행 부행장은 “K리그와의 지속적인 파트너십을 통해 한국 축구의 토대인 유소년 선수 육성에 기여하게 돼 기쁘다”며 “스탠다드차타드은행은 ‘축구’를 매개로 브랜드 약속인 ‘Here for good’을 실천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남규 기자 ngk@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