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은행, 대한축구협회 공식후원계약 체결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4.12.10 14:41 | 수정 2014.12.10 14:50
김병호 하나은행 은행장 직무대행이 10일 오전 신문로 소재 축구회관 2층에서 공식후원계약 조인식 체결 후 기념사진을 촬영하는 모습. (왼쪽부터) 김승규 선수(울산현대), 정몽규 대한축구협회 회장, 김병호 하나은행 은행장 직무대행, 슈틸리케 축구국가대표팀 감독. (사진=하나은행)

[IT조선 김남규] 하나은행(은행장 직무대행 김병호)은 10일 대한축구협회(회장 정몽규)와 2015년부터 2018년까지 축구국가대표팀 공식후원사로 활동하는 후원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서울 신문로에 위치한 축구회관에서 진행된 공식후원 조인식에는 김병호 하나은행장 직무대행과 정몽규 대한축구협회장, 울리 슈틸리케 감독, 김승규 선수(울산 현대)가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이날 행사에서는 하나은행의 축구 대표 팀 후원 20년을 기념하기 위해 축구국가대표팀 울리 슈틸리케 감독이 하나은행을 명예축구국가대표선수로 위촉했다.
 
하나은행은 이번 계약을 계기로 향후 4년간 대한축구협회가 주관하는 모든 경기의 타이틀스폰서로 참여하고, 그 외에도 대표 팀 초상권과 명칭사용권 등 축구 대표 팀을 활용한 마케팅권리를 갖게 된다.
 
김병호 하나은행장 직무대행은 “2002년 월드컵 4강 신화, 2012년 런던올림픽 첫 메달 획득 등 대한민국 축구의 영광과 감동의 순간을 함께 할 수 있었던 것은 큰 행운이자 특별한 경험이었다”며 “앞으로도 대한민국 축구의 발전과 국가대표팀의 선전을 위하여 모든 축구팬들과 함께 응원하겠다”고 말했다.

하나은행은 2000년부터 하나은행 FA CUP 타이틀스폰서로 활동해 왔고, 2007년부터는 축구국가대표팀 친선경기 타이틀스폰서로 참여하고 있다. 또한 K리그 올스타전, 자선축구경기, 프로축구팀(FC서울), 2007 FIFA 세계청소년 월드컵과 각종 아마추어 축구대회를 지속적으로 후원하고 있다.

김남규 기자 ngk@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