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프 그랜드 체로키 3.0디젤 엔진, 워즈오토 10대엔진 2년 연속 수상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 김준혁
입력 2014.12.19 11:57 | 수정 2014.12.19 12:19

[IT조선 김준혁] 크라이슬러코리아는 크라이슬러 그룹의 V6 3.0리터 에코디젤 엔진과 V8 6.2L 헤미 헬캣 엔진이 미국의 자동차 전문 매체 워즈오토가 뽑은 ‘2015 10대 엔진’에 선정됐다고 19일 밝혔다.



2015 10대 엔진 중 유일한 디젤 엔진인 크라이슬러 3.0L 에코디젤은 조용하고 부드러우며 크라이슬러의 8단 자동 변속기와 균형을 통해 동급 최고의 성능을 발휘한다는 평가를 받으며 2년 연속으로 워즈오토 10대 엔진에 선정됐다. 크라이슬러 3.0L 에코디젤 엔진은 국내에서는 지프 그랜드 체로키 모델에 탑재돼 241마력의 최고출력과 56.0kg.m의 최대토크를 내뿜는다.



한편, 707마력의 출력을 자랑하는 6.2L 헤미 헬캣 엔진은 역대 10대 엔진 중 가장 강력한 엔진의 영예와 함께 2015 10대 엔진에 이름을 올렸다.



파블로 로쏘 크라이슬러 코리아 사장은 “크라이슬러 그룹의 엔진이 5년 연속 워즈오토 10대 엔진에 선정됐다”며 “2015 10대 엔진에 전혀 다른 두 종류의 엔진이 나란히 선정된 것은 크라이슬러 그룹의 파워트레인 엔지니어링 기술과 노하우의 우수성을 다시 한번 증명한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크라이슬러코리아


김준혁 기자 innova33@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