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마켓 "흡연자 91% 올해 담배 끊는다"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5.01.13 10:37 | 수정 2015.01.13 10:52

[IT조선 김남규] 흡연자 10명 중 9명은 올해 금연을 결심하고, 금연 도우미로 남자는 ‘전자담배(금연보조제)’를 여자는 ‘군것질’을 더 선호한다는 설문결과가 나왔다.

사진=G마켓
 

G마켓이 지난해 12월 29일부터 올해 1월 11일까지 고객 1493명(흡연자)을 대상으로 ‘2015년 새해 금연 계획’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응답자의 91%가 올해 금연을 결심한 것으로 조사됐다.

금연을 결심하게 된 이유를 모두 선택하라는 질문(중복응답)에는 설문참여 인원의 10명 중 7명이 ‘담뱃값 인상’(70%)을 꼽았다. 뒤를 이어 ‘자신의 건강을 위해’ 금연하겠다는 의견은 43%였고, 금연구역 확대 등 ‘흡연자들이 점차 설 곳을 잃어가는 사회적 분위기’ 때문에 담배를 끊겠다는 의견도 15%에 달했다. 이외에도 ‘가족의 건강’(10%), ‘가족, 애인, 친구 등 주위 사람들의 권유’(6%) 순으로 나타났다.

금연 방법을 묻는 질문에는 다른 것에 의존하지 않고 ‘그냥 참는다’는 의견이 전체의 36%로 가장 많았다. 사탕, 초콜릿 등 군것질로 대체한다는 의견은 24%로 두 번째로 많았다. 이어 ‘전자담배’(21%), ‘운동, 독서 등 다른 일에 몰두’(17%), ‘금연내기’(2%) 순으로 나타났다.

흥미로운 것은 금연 의지와 이유를 묻는 질문에는 남녀 간 큰 차이가 없었지만, 금연 방법에는 차이를 보였다. 남녀 모두 ‘그냥 참는다’는 의견이 가장 많은 가운데, 차순위로 남성은 ‘전자담배’(24%)를 선택한 의견이 우세했고, 여성은 ‘군것질’(28%)을 꼽은 응답자가 더 많았다. 여성 응답자 중 전자담배를 선택한 응답자는 14%에 불과했다.

한편, 이번 설문조사에는 남성 흡연자 980명, 여성 흡연자 513명이 참여했다. 설문에 참여한 응답자 중 ‘15년 이상 담배를 피웠다’는 응답자가 절반(50%)을 차지했으며, 흡연량은 ‘하루 한 갑 피운다’는 응답자가 47%로 가장 많았다.

김남규 기자 ngk@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