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투스, 아시아 시장 공략 강화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5.01.23 14:47 | 수정 2015.01.23 15:43

[IT조선 박철현] 서머너즈워의 중국 안드로이드 출시 등 아시아 지역 사업을 계속 확대하고 있는 컴투스가 대만 지사를 통한 중화권 시장을 더욱 강화한다.

컴투스(대표 송병준)는 지난 22일 대만지사 설립을 발표하는 기자간담회를 진행하고, 대만 및 아시아 시장 공략 확대를 위한 계획을 공개했다.

이날 컴투스는 대만지사 설립의 공식 발표와 함께 모바일 게임 기업 컴투스의 글로벌 경쟁력을 중심으로 한 기업 소개를 현지 언론에 소개했다. 아울러 주요 게임 라인업에 대한 소개와 대만시장의 모바일 게임 사용자 분석, 매체 네트워크, 커뮤니티 확보 등 공격적인 마케팅 활동을 발표했다.

사진=컴투스

이용국 컴투스 부사장은 "견고한 IT 산업 인프라가 구축되어 있고 모바일 게임 시장이 급성장하고 있는 대만에서 컴투스의 글로벌 서비스 역량을 최대한 펼쳐 보일 것"이라며 "대만을 중심으로 홍콩, 마카오, 싱가포르 말레이시아 등 동남아시아 지역까지 공략 시장을 확대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컴투스는 대만지사를 기반으로 글로벌 시장에서 높은 성과를 올리고 있는 서머너즈 워: 천공의 아레나, 낚시의 신 등 주요 인기작에 대한 현지 경쟁력 강화에 주력할 계획이다.

또한 쿵푸펫, 드래곤 기사단 등 기존 서비스 라인업은 물론 소울시커, 이스트 레전드, 원더택틱스 등 새롭게 선보일 신작에 대한 홍보 마케팅 활동도 지속해 대만 및 아시아 시장 공략에 더욱 박차를 가해 나간다는 전략이다.

박철현 기자 pch@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