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문종 미방위원장 "3D 프린팅 기반 조성 힘쓸 것"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5.02.02 10:18 | 수정 2015.02.02 16:04

[IT조선 차주경] “미국, 유럽, 중국 등 해외에서는 정부가 3D 프린팅 산업을 적극 육성하고 있습니다. 지난해 12월 발의한 ‘3차원 조형산업 진흥 및 이용 활성화 등에 관한 법률’을 통해 국내 3D 프린팅 시장을 발전시켜 나갈 계획입니다.”

홍문종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장(경기 의정부시을 국회의원)이 우리나라 3D 프린팅 시장 발전을 위해 발벗고 나섰다. 그는 관련 법안 발의를 시작으로 교육 프로그램 제작, 지역 거점 구축 등 다양한 3D 프린팅 시장 진흥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

한국3D프린팅협회 명예회장이기도 한 홍 위원장은 지난해 출범한 한국3D프린팅협회 산파역을 맡기도 했다. 그는 지난 1월 28일 SK텔레콤 본사에서 개최된 '3D프린팅 메디컬데이' 2차 행사에도 참석하는 등 국내 3D프린팅 산업 발전을 위해 남다른 힘을 쏟고 있다.  

홍 위원장은 “우리 정부는 창조경제 실현과 일자리 창출을 위한 미래 신성장동력으로 3D프린팅 산업을 주목하고 있다. 1년 여의 준비 과정을 거쳐 발의한 이번 법률을 통해 국내 3D 프린팅 산업 인프라를 만들겠다”는 각오를 내비쳤다.

홍문종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장

홍 위원장이 눈여겨보고 있는 부문은 산업용 3D 프린터다. 그는 “산업용 3D 프린터는 구매, 제작 비용이 높고 기술적인 한계도 있어 아직까지는 의료 분야를 포함한 소품종 고비용 업종에만 사용되고 있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 3D 프린팅 관련 핵심 기술을 개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한정된 예산을 효과적으로 사용하려면 수요 기업을 중심으로 선택과 집중이 필요하다. 미국을 예로 들면 2000년 초반부터 제조업 혁명이라는 모토를 내세워 수요 기업 중심의 기술 연구개발에 힘썼다. 우리나라 역시 수요기업 중심으로 R&D를 적극 전개해야 한다. 아울러 국가가 산학연 중심 로드맵을 작성, 분야별로 집중 투자해야 할 것”이라고 의견을 밝혔다.

홍 위원장은 향후 우리나라 3D 프린팅 시장을 이끌 유소년 및 청년층 지원책도 고심 중이다. 3D 프린팅 메이커 양성을 위해 초등학교 단계에서부터 3D 프린터를 접하고 사용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겠다는 것이다. 

그는 “영국은 ‘3D프린팅 교육은 미래의 혁신가들에게 필요한 기술을 가르치는 교과 과정’이라는 모토 하에 초중등 교육과정에 3D프린팅을 필수과목으로 지정했다. 이를 참조해 우리나라 초중등 교육 현장에 맞는 3D 프린팅 관련 교육 프로그램을 개발하고 보급하는 방안을 준비 중”이라고 밝혔다. 

지난 1월 28일 SK T타워에서 열린 3D 프린팅 메디컬데이 2차 행사에서 홍문종 위원장이 축사를 하고 있다.

홍 위원장은 지방 3D 프린팅 인프라 활성화를 위해 3D 프린팅 종합지원센터(가칭) 설립 사업을 제안했다. 당초 책정된 20억 원의 사업 예산을 국회 통과 과정에서 70억 원으로 증액한 것도 홍 위원장이다. 이로 인해 2015년 지방 4개 지역에 3D 프린팅 종합지원센터가 개설됐다.

그는 “국회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장으로서 국민들이 자발적으로 참여하는 창조경제를 실현할 것이다. 전국 모든 도시마다 3D프린팅 거점을 설립, 인프라가 확산될 수 있도록 노력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2015년 국내 3D 프린팅 시장 진흥을 위한 홍 위원장의 각오는 남다르다. 그는 가정용 3D 프린터 보급을 우선적인 과제로 들었다. 일반 사용자들이 3D 프린터의 성능과 활용법을 알게 되면 3D 프린팅 소재, 소프트웨어 등 관련 기업들도 함께 성장하리라는 것이 그의 생각이다. 

홍 위원장은 “올 한 해는 ‘집에서 3D 프린터로 무엇을 만들 수 있는가’라는 국민들의 질문에 대한 답을 드릴 수 있도록 여러 관계자들과 함께 고민하겠다”고 밝혔다.

 


차주경 기자 reinerre@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