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中 헝디엔 그룹과 손잡고 ICT 융합사업 협약 체결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5.02.02 09:16 | 수정 2015.02.02 09:42

[IT조선 최재필] KT가 ICT 강소기업 육성을 위해 중국시장 동반진출을 추진한다.
 
KT(회장 황창규)는 중국 전기전자·영상문화 기업 헝디엔 그룹과 ICT 융합 사업의 중국진출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고 2일 밝혔다.

 

이미지=KT

 

양사는 중국 저장성(절강성)에 위치한 영상 테마파크 만화원에 사물인터넷(IoT)과 ICT 융합솔루션을 도입한 ‘스마트 테마파크’ 공동 사업도 함께 추진한다.
 
이번 협약은 미래창조과학부와 중국 최고의 학술기관인 중국과학원 양국 국가기관이 콘텐츠 시장 교류를 위해 동반 노력한 ‘펑요우 프로젝트’의 결과로 이뤄진 것이다.
 
이에 KT는 YG·HB 엔터테인먼트 등 한류 대표 연예기획사와 콘텐츠 협력을, 디스트릭트·매크로그래피·딜루선·홀로티브 등 다양한 ICT 강소기업과 3D 입체영상 및  홀로그램시스템 기술 협력을 진행한다. 또 중국을 필두로 향후 동남아 등 글로벌 시장 동반진출을 지속 추진할 계획이다.
 
양사는 만화원의 ‘스마트 테마파크’ 추진을 위해 디지털사이니지, IoT 비콘앱을 통한 관광객 안내서비스, 만화원의 디지털인프라 구축을 위한 스마트시티 솔루션 도입 등에 대한 사업 협력을 약속했다.

또 KT의 홀로그램공연장인 ‘K-라이브’를 만화원 내에 구축하고, K-팝을 비롯한 중국 스타의 홀로그램 콘서트, 중국 역사 관련 홀로그램 등 콘텐츠 공동 제작을 진행할 예정이다.
 
K-라이브가 들어설 만화원은 헝디엔 그룹이 오는 5월 새로 개관하는 영상 테마파크다. 베이징의 유적지인 청나라 황실공원 ‘원명신원’과 중국 고전소설 ‘홍루몽’의 정원 및 건물을 재현할 예정이어서 중국인들에게 높은 관심을 받고 있다. 개관 첫 테마는 ‘봄의 정원’으로 알려져 있다.

황창규 KT 회장은 “이번 협약은 창조경제의 아이콘인 K-라이브를 해외에 수출한 첫 사례”라며 “앞으로도 역량 있는 ICT 강소기업과 중국시장 동반진출을 가속화해 차세대 미래융합 사업의 선도모델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최재필 기자 jpchoi@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