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마켓, 원예용품 판매 최대 5배 이상 증가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5.03.03 14:31 | 수정 2015.03.03 14:41

[IT조선 김남규] 봄을 맞아 화분과 씨앗, 텃밭용품 등 원예용품 판매가 늘어나고 있다. G마켓이 이른 봄 날씨가 계속됐던 2월 한 달간 씨앗과 모종 판매량을 조사한 결과 전년 대비 62% 증가했다.

사진=G마켓
 

품목별로는 꽃과 채소 모종 판매가 전년 대비 324% 늘었고, 꽃 씨앗 판매는 92%, 채소씨앗은 51% 증가했다. 새싹재배기도 전년 대비 86% 판매가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온라인몰을 통한 묘목 구매도 증가하고 있다. 같은 기간 전년 대비 꽃나무 묘목 판매는 333%, 조경수/관상수 묘목은 38% 증가했다. 이와 함께 화분받침 판매는 5배 이상(453%), 물 조리개 198%, 플라스틱 화분과 자갈/색모래는 각각 70%, 51% 판매가 증가하는 등 원예도구 수요도 늘었다.

본격적인 봄이 되는 3월에는 원예용품 수요가 더욱 증가할 것으로 보이는 만큼 G마켓은 오는 8일까지 ‘봄맞이 화분 키우기’ 프로모션을 진행하고 화분, 묘목, 텃밭용품 등을 할인 판매한다.

특가상품으로 4일과 5일에는 ‘허니베리 묘목 1+1’(9900원), ‘블랙커런트 묘목 1+1’(9900원)을 각각 38%, 34% 할인가에 선보이며 6일부터 8일까지는 실내텃밭 용품을 할인된 가격에 판매할 예정이다. G마켓 사이트에서 ‘봄맞이’를 검색하면 더 자세한 내용을 확인할 수 있다.

사진=G마켓
 

특가상품 외에도 G마켓은 프로모션을 통해 실내 미세먼지를 줄여주는 공기정화식물부터 물을 자주 줄 필요가 없어 기르기 편한 선인장/다육식물, 스트레스 진정효과가 있는 허브 등을 종류별로 선보인다.

흙을 사용하지 않는 수경재배 식물과 투명한 용기 속에 흙과 식물을 배치해 키우는 테라리움, 천연가습효과가 있는 토피어리 등 개성만점 원예용품도 프로모션을 통해 할인가에 만날 수 있다.

대표상품으로는 ‘고급 대형 공기정화화분’(3만3000원), ‘리본 허브 화분’(4900원), ‘DIY 테라리움 유리정원’(1만7500원) 등이 있다.

이은희 G마켓 리빙레저운영팀장은 “2월 황사 등의 영향을 받으면서 실내에서 관상용과 공기정화용으로 동시에 활용할 수 있는 식물 구매가 늘고 있다”며 “올 봄 황사가 잦을 것이라는 예보가 있는데다 본격적인 봄 날씨가 찾아오면서 관련 상품 구매가 크게 증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남규 기자 ngk@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