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캐릭터 스마트폰 아카로 아시아·중동 지역 공략한다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5.03.19 09:02 | 수정 2015.03.19 11:22
[IT조선 차주경] LG전자가 캐릭터 폰 ‘아카’를 중국, 대만, 싱가포르, 터키 등 아시아·중동 지역에 순차적으로 출시, 해외 시장 공략에 나선다.  
 
LG전자는 아카 해외 출시 버전에 감성적 UX(사용자경험)를 추가 탑재한다. 해외 소비자들은 아카의 ‘눈동자 형상’ 주변에 안경, 눈썹 등 다양한 이미지를 넣어 꾸밀 수 있다. LG전자는 한국, 중국 등에서 아카의 ‘롤리팝(Lollipop)’ 업그레이드도 4월부터 실시할 예정이다. 
 
LG전자, 아카 해외 시장에 공급 (사진=LG전자)
애니메이션 ‘라바’ 제작사로 유명한 ‘투바앤(TUBAn)’은 LG전자와 기획 단계부터 공동 개발한 애니메이션 ‘로터리파크(Rotary Park)’로 지원사격에 나선다. 국내·외 소비자들은 유튜브 웹페이지를 통해 ‘로터리파크’ 본편을 무료로 감상할 수 있다. 
 
아카’는 2014년 11월 국내 첫 출시돼, ‘iF 디자인 어워드 2015’에서 ‘본상(Winner)’을 수상하는 등 해외에서도 특유의 디자인으로 호평 받고 있다.  
 
조준호 LG전자 MC 사업본부장 사장은 “제품 세분화 전략을 통해, 소비자 맞춤형 특화 제품으로 신규 수요를 창출할 것”이라고 밝혔다

 


차주경 기자 reinerre@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