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SA, 새 터전 새 얼굴로 한국 인터넷 재도약 선포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5.03.22 11:13 | 수정 2015.03.22 12:00

[IT조선 노동균] 한국인터넷진흥원(KISA, 원장 백기승)은 국가 ICT 재도약 및 미래인터넷 선도를 위해 기관의 역량을 극대화하고자 2개 청사로 분리되어 있던 사무공간을 하나로 통합하고, 새로이 선보이는 CI를 오는 23일부터 공식 사용한다고 밝혔다.

KISA는 그간 송파구 가락동 대동빌딩과 IT벤처타워로 각각 분리되어 있던 사무공간을 IT벤처타워로 합쳤다. 지난 2009년 3개 기관이 통합 출범한 이래 약 600명의 직원이 한 건물에서 근무하는 환경이 만들어진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한국인터넷진흥원 통합 청사(사진= KISA)

이번 청사 통합에 따라 KISA는 임차료, 시설비 등에서 한 해 20억 원 이상의 관리비용 절감 뿐 아니라 직원들 간 융합으로 업무효율성 증가와 성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2016년 말 준공을 목표로 추진 중인 나주 혁신도시 신청사 건축도 지난달 23일 착공에 들어갔으며, 오는 5월 초 지역 주요인사와 주민들을 초청해 이전 부지에서 착공식을 가질 예정이다.

한편, 새로이 선보인 CI는 미래사회의 양대 축인 인터넷·정보보호 진흥으로 ‘안전한 인터넷 행복한 미래’를 열어나가겠다는 인터넷진흥원의 비전을 담았다.

앞으로 나아가는 화살촉 모양의 지향성에서 착안한 심볼은 ‘인터넷진흥(청색)’과 ‘정보보호(녹색)’를 각각 의미한다. 진흥과 보호가 서로를 떠받치며 함께 나아가는 모습은 산업적 성취와 인본적 삶이 공존하는 ICT 발전을 조화롭게 이끌겠다는 의지를 표현했다.

백기승 KISA 원장은 “기관이 통합된 지 6년 만에 드디어 한 지붕 아래 같이 살 수 있는 공간이 마련됐고 새 단장도 했다”며 “겉모습만 달라질 것이 아니라 전 직원이 하나 된 마음으로 새로운 CI가 의미하는 대한민국 인터넷 재도약을 위한 맡은 바 책임을 다 할 때 기관의 정체성이 완성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노동균 기자 yesno@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