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부, 글로벌 ICT 파트너십 프로그램 개최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5.04.01 11:04 | 수정 2015.04.01 12:03

[IT조선 최재필] 미래창조과학부(이하 미래부)는 현 정부의 경제혁신 3개년 계획 중 정보통신기술(ICT) 글로벌화 본격 추진 방안의 일환으로 '글로벌 ICT 파트너십 프로그램' 행사를 개최했다고 1일 밝혔다.

이미지=미래부

한국정보통신진흥협회 주관으로 1~2일 양일간 개최된 이번 행사는 아시아 신흥 ICT국가와의 파트너십 구축을 통해 국내 ICT 기업의 본격적인 신흥시장 진출을 지원하기 위해 마련됐다. 또 해외진출 지원의 효율성을 제고하기 위해 현지 ICT 시장을 선도하고 있는 주요 통신사를 우리나라로 초청해 국내 기업과 B2B 미팅을 추진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아울러 지난 국제전기통신연합(ITU) 전권회의 기간에 참가한 해외 통신사 및 협력사를 재초청해 태국·베트남·인도네시아의 4개 통신사업자와 국내 업체간 보안솔루션 납품, FTTx 장비 공급 등 총 3850만 달러(약 424억 8470만원)에 달하는 계약을 체결한다.

베트남·말레이시아·방글라데시·태국·인도네시아 등 5개국 10개 주요 통신사와 모바일 결제, 사이버보안, E-러닝, 사물인터넷(IoT), 클라우드 관련 협력방안도 논의될 예정이다.

이재홍 미래부 국제협력관은 "4G, LTE 서비스를 시작하는 아시아, 중동, 아프리카 등 신흥 시장은 해당 국가의 주요 통신사와 협력하는 것이 효과적인 해외진출 전략이 될 수 있다"며 "개도국의 통신사업자와 국내기업의 파트너십 확대를 해외진출 전략의 하나로서 적극 활용활 것"이라고 말했다.

최재필 기자  jpchoi@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