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루홀스튜디오, 피닉스게임즈·스콜 인수 '본격 모바일 진출'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5.04.22 10:22 | 수정 2015.04.22 10:40

[IT조선 박철현] 블루홀스튜디오(대표 김강석)가 ‘블루홀’로 사명을 변경하고, 모바일 시장에 본격적으로 진출한다고 22일 밝혔다. 이를 위해 블루홀은 모바일게임 개발사 피닉스게임즈(대표 신봉건, 김정훈)와 스콜(대표 박진석)을 각각 포괄적 주식교환 방식으로 인수했다. 

블루홀은 지난 1월 지노게임즈에 이어 이번 피닉스게임즈와 스콜의 인수로 게임 제작의 풍부한 경험과 노하우, 팀워크, 개발력을 겸비한 다수의 스튜디오를 확보하고, 모바일 게임시장에서의 사업 경쟁력을 더욱 강화해 나간다. 또한, 추후 추가적인 인수를 통해 다양한 모바일 게임 제작 라인을 확대하는 블루홀 얼라이언스 전략을 완성해 나갈 계획이다. 

 
피닉스게임즈는 2012년 설립된 캐쥬얼 게임 개발사로 글로벌마켓에서 2400만 누적 다운로드를 기록했다. 대표 게임으로는 ‘명랑스포츠’, ‘무한상사’, ‘볼링킹’ 등이 있으며, 1400만 다운로드의 모바일 리듬액션게임 ‘탭소닉’을 개발한 신봉건 대표의 전문성을 살려 현재 새로운 리듬액션게임을 개발 중에 있다. 

스콜은 네오위즈 창업멤버인 박진석 대표가 2013년 설립한 개발사로 수집형 RPG ‘전설의 돌격대’를 서비스 중이다. ‘전설의 돌격대’는 구글 다운로드 3위, 구글 플레이 매출 16위를 기록한 바 있으며 중국과 일본시장 런칭을 앞두고 있다. 현재 우수한 개발력과 빠른 실행력을 바탕으로 차기작 ‘다크 스콜(가제)’을 개발 중이다. 

김강석 블루홀 대표는 “피닉스게임즈와 스콜은 제작에서 글로벌 서비스 역량까지 골고루 갖춘 뛰어난 개발사로 블루홀 얼라이언스의 큰 축이 될 것을 기대하고 있다”며 “블루홀과 함께 가보지 않은 길을 가보고, 실험적 시도를 확대하고, 당위의 구속을 뛰어넘는 성과를 보이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블루홀의 모바일 추진 전략에 따라 자회사 지노게임즈도 ‘블루홀 지노게임즈’로 사명을 바꾸고, ‘데빌리언 모바일’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블루홀 역시 대형 MMORPG 신규 프로젝트를 진행 중이며, 10여종의 모바일 게임을 2016년 출시 목표로 개발하고 있다.

박철현 기자 pch@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