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스비씨케이, 제 3회 ‘ACA 월드 챔피언십’ 한국 대표 선발전 개최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5.05.04 09:26 | 수정 2015.05.04 10:15

[IT조선 노동균] 에스비씨케이(대표 이승근)는 오는 23일 전 세계 대학생들이 어도비 소프트웨어를 활용해 디자인 능력과 창의력을 겨루는 ‘ACA 월드 챔피언십’의 한국 대표 선발전을 개최한다고 4일 밝혔다.

ACA(Adobe Certified Associate)는 어도비 포토샵, 플래시, 일러스트레이터, 프리미어프로, 인디자인 등 어도비의 소프트웨어 활용 능력을 평가하는 어도비 국제 인증 자격증으로, 현재 국내 80여개 대학과 교육기관이 정규과정 또는 단기강좌를 개설 중이며 디자인 전공자 및 실무자들로부터 관심을 받고 있다.

(사진= 에스비씨케이)

지난 2013년 1회 대회를 시작으로 올해 3회째로 맞는 한국 대표 선발전의 참가신청은 오는 17일까지 ACA 홈페이지(www.aca.co.kr)를 통해 가능하며, 만 22세 미만(1993년 6월 16일 이후 출생자) ACA 자격증 취득자 또는 학교장 추천을 통해 참가할 수 있다. 이번 대회는 서울(숭실대학교), 대전(충남대학교), 부산(부산대학교)으로 나뉘어 전국 3개 지역에서 동시에 진행되며, 각 지역별로 100명을 선착순 모집한다.

특히 이번 대회에서는 단순한 디자인 경진대회가 아닌 학생들의 디자인 커리어 개발을 위한 프로그램이 제공된다. 상위 수상자들을 대상으로 일본 소프트뱅크 본사 방문 프로그램을 제공, IT 업계에 대한 커리어 소개 및 디자인 관련 프로젝트를 수행하게 된다. 또한 수서고속철도(SR)와의 전략제휴를 통해 상위 수상자중 희망자에 한하여 4~10주간의 디자인 인턴십 기회를 제공한다. 국내대회 우승자는 오는 8월 미국 댈러스에서 열리는 ACA 월드 챔피언십 참가자격이 주어지며, 참가에 따른 부대비용은 에스비씨케이가 전액 지원한다.

앞서 지난 2013년 미국 워싱턴에서 열린 제 1회 ACA 월드 챔피언십 대회에서는 한국 대표로 참가한 김나연 양이 우승을, 김다혜 양이 4위를 차지한 바 있다.

이승근 에스비씨케이 대표는 “ACA는 단순 자격 시험이 아닌 학생들의 디자인 실무 능력을 개발하고 창의력의 바탕이 될 수 있는 교육 커리큘럼을 제공한다”며 “이번 3회 대회부터 제공되는 디자인 커리어 프로그램을 통해 많은 학생들이 디자인 업계에 대한 인사이트를 발견하고 진로 선택에 도움이 되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노동균 기자 yesno@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