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이소, 중고폰 매입 서비스 개시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5.05.06 14:51 | 수정 2015.05.06 14:55

[IT조선 이진] 중고 휴대폰 매입처로 다이소가 추가된다.


착한텔레콤(대표 박종일)은 휴대폰 자판기를 운영하는 폰플러스컴퍼니(대표 이응준)와 함께 전국 127개 다이소 매장을 통한 중고폰 매입 서비스를 6일부터 제공한다고 밝혔다.

이미지=착한텔레콤

업계에서는 고성능 스마트폰의 높은 보급률로 인해 국내 중고폰 시장이 연간 1000만대 수준인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특히 지난해 10월 단말기유통법이 시행된 후 중고폰을 찾는 고객의 수가 꾸준히 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된다.


중고폰 판매를 희망하는 고객은 다이소 매장의 휴대폰 자판기 혹은 세컨폰 웹사이트를 통해 중고폰 종류와 가격을 확인한 후 택배로 제품을 보내면 된다. 업체측은 단말기에 대한 검수가 끝난 후 매입 금액을 입금한다.


이진 기자 miffy@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