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부, 연말까지 병사수신용 휴대전화 4만 4686대 보급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5.05.23 13:24 | 수정 2015.05.23 14:21

국방부는 23일 부모가 군에 복무 중인 자식의 안부를 확인할 수 있도록 올해 말까지 ‘병사 수신용 공용 휴대전화’ 4만 4686대를 보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는 모든 병영생활관에 수신용 공용 휴대전화가 1대씩 보급되는 것으로, 군별로 보급되는 수신용 공용 휴대전화는 육군 3만 4191대, 해군 1395대, 공군 4622대, 해병대 2669대, 국방부 직할부대 1809대 등이다.

국방부는 수신용 공용 휴대전화 보급을 예산 12억 원을 반영한 상태다. 군에서 복무 중인 자식이 자신의 생활관에 보급된 휴대전화 번호를 부모에게 알려주면 부모는 부대 일과 시간 후 취침 이전까지 자식에게 안부 전화를 할 수 있다.

수신 전용이기 때문에 병사들은 이 전화로 외부에 전화를 걸 수는 없다. 군 당국이 지난해 25사단을 대상으로 시범 운용한 결과, 이용 실적은 이병→일병→상병→병장 순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국방부 관계자는 “사회와 소통하는 열린 병영을 만들기 위해 수신용 공용 휴대전화를 보급했다”면서 “보급 대수를 더 늘릴지는 아직 검토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IT조선 온라인뉴스팀>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