옐로모바일 1분기 매출 618억원 기록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5.06.01 11:14 | 수정 2015.06.01 11:55

[IT조선 박철현] 종합 모바일 서비스 기업 옐로모바일(대표 이상혁)은 2015년 1분기 매출 618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619% 성장했다고 1일 공시했다. 옐로모바일은 또한 핵심사업의 성장 가속화를 위해 1분기 223억원의 마케팅 비용을 투자했으며, 해외 시장 본격 진출을 위한 투자도 올해 지속적으로 강화한다고 밝혔다. 

옐로모바일의 5개 핵심사업인 SMATO 각 사업부문별 1분기 매출을 보면, 쇼핑미디어(S) 68.9억원(YoY 761%), 미디어&콘텐츠(M) 8.3억원(YoY 1,011%), 광고&디지털마케팅(A) 219.7억원(YoY 345%), 트래블(T) 96.9억원(YoY 1,820%), O2O(O) 224.3억원(YoY 883%)이다. 1분기 기준 매출 비중은 O2O 사업이 36.3%로 가장 높았으며, 이어 광고&디지털마케팅 35.5%, 트래블 15.7%, 쇼핑미디어 11.1%, 미디어&콘텐츠 1.3% 순이다.   

옐로모바일은 단기 이익 실현이 아닌 중장기 성공을 목표로 올 1분기 공격적인 투자도 단행했다. 특히, 미래 성장성이 높은 쇼핑미디어와 미디어&콘텐츠 사업부문의 경우, 시장 점유율 확대 및 서비스 고도화를 위해 대표 쇼핑미디어인 쿠차와 뉴스 큐레이션 서비스인 피키캐스트 마케팅에 각각 135억원, 88억원을 투자했다.  

쿠차의 1분기 MAU(Monthly Active Users, 월평균 이용자 수)가 전분기 대비 31% 성장한 약 621만명을 달성했으며, 5월 현재 누적 앱 다운로드수가 1000만을 돌파하며 지속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피키캐스트의 경우 1분기 MAU가 전분기 대비 50% 성장한 773만명을 기록했으며, 5월 현재 누적 앱 다운로드 수는 900만을 돌파했다. 옐로모바일은 향후 쿠차와 피키캐스트를 메인 플랫폼으로 다양한 앱간 연계를 통해 이용자들에게 24/7 라이프스타일 서비스를 제공하도록 서비스의 질과 콘텐츠 경쟁력을 지속적으로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광고&디지털마케팅, 트래블, O2O 사업부문은 옐로모바일의 안정적인 Cash-cow化 전략을 통해 재무건전성을 점진적으로 확보하고 있다. 디지털과 모바일 시장의 성장으로 성장성이 높은 광고&디지털마케팅 사업부문의 경우, 밸류 체인 경쟁력 강화를 위해 지속적으로 M&A와 해외시장 확장을 추진하고 있다.  

(사진=옐로모바일)

1분기 흑자전환을 이루며 안정적인 성장 궤도에 진입한 트래블 사업부문은 여행박사를 중심으로 한 아웃바운드 라인업 구축을 위해 해외 현지 여행사와의 인수합병을 추진 중이며, 제주/펜션 등 국내 여행 서비스와의 연계를 통해 상품 포트폴리오 다각화 및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강화, 온라인 및 자유여행 1위 브랜드를 목표로 하고 있다.  

헬스케어 및 숙박업계를 위한 마케팅, IT/CRM, 결제, MRO 등 B2B 사업을 영위하고 있는 O2O 사업부문 역시, 지속적인 성장세를 보이고 있으며, 향후 JTNet을 중심으로 한 결제 인프라 강화, 내부 세일즈 시너지 창출 및 신규 카테고리 진출을 통해 시장점유율을 높이겠다는 전략이다. 

이상훈 옐로모바일 CFO는 “옐로모바일 1분기 사업부문별 성장 속도의 차이는 있지만 중장기 성공을 위한 성장기반 확보 전략에 따라 전 사업부문이 견고한 성장세를 보이면서 재무건전성도 긍정적인 기반을 다지고 있다”며 “이러한 성장기반과 투자전략을 바탕으로 5대 핵심사업의 균형적인 성장이 가시화되는 올해 하반기 흑자전환이 이루어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옐로모바일은 글로벌 진출 및 시장 확대를 목표로 해외 투자도 지속 강화한다. 특히 쇼핑미디어, 미디어&콘텐츠, 광고&디지털마케팅 사업부문의 글로벌 시장 진출 가속화를 위해 이미 프라이스에어리어(PRICEAREA), 애드플러스(ADPLUS), 거쉬클라우드(GUSHCLOUD), 클레버 애즈(CLEVER ADS) 등 선두 모바일 기업과의 M&A를 체결, 인도네시아, 싱가포르, 말레이시아, 태국, 베트남을 비롯한 대만, 일본 등 아시아 주요 시장에서의 거점 확보를 적극적으로 추진 중이다.  

이상혁 옐로모바일 CEO는 “지난 해까지 국내 모바일 시장에서 SMATO 사업의 리딩 포지션을 확보하는데 주력했다면, 올해는 아시아 대표 모바일 기업으로서의 초석을 다지는 데 역점을 두고 있다”며 “한국의 플랫폼 및 서비스를 해외 현지 시장의 네트워크와 공유해 시너지를 창출하고, 성장성과 선점성, 확장성을 갖춘 신사업을 지속적으로 발굴해 향후 해외 시장을 적극적으로 확대 및 선점해 나갈 계획이다”라고 덧붙였다.

박철현 기자 pch@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