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대전 모바일 레이싱 ‘드래그 레이서’ CBT 시작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5.06.05 14:58 | 수정 2015.06.05 15:16

[IT조선 박철현] 네시삼십삼분(대표 장원상 소태환, 이하 4:33)은 노리온소프트(대표 정영석)가 개발하고 자사가 서비스할 예정인 실시간 대전 모바일 레이싱 게임 ‘드래그 레이서’의 비공개테스트(CBT)를 시작한다고 5일 밝혔다.  

‘드래그 레이서’는 국민 레이싱 게임 ‘카트라이더’의 아버지라 불리는 정영석 PD의 첫 번째 모바일 게임으로, 액션스퀘어(대표 김재영)의 ‘블레이드’, 썸에이지(대표 백승훈)의 ‘영웅’, 드래곤플라이(개발사장 박철승)의 ‘프로젝트SF(가제)’와 함께 선보이는 거장과의 콜라보레이션 작품 중 세 번째 게임이다. 

(사진=네시삼십삼분)

‘드래그 레이서’는 핸들을 직접 조작하는 직관적인 플레이 방식으로 실감나는 손맛을 살린 모바일 레이싱 게임으로서 유저들은 직접 자동차를 선택하고, 강화·진화를 통해 차량의 외형을 변경하고 능력치를 높일 수 있다.

또한, 1:1 실시간 대전모드와 4인이 동시에 참여 가능한 추격전 PVP 모드, 잠복 경찰이 되어 도시의 레이서들과 경쟁해 차량을 획득하고 성장시키는 미션 모드 등 세 가지 플레이 모드를 통해 다양한 속도전을 즐길 수 있다.  

아울러 승부를 예측 할 수 없게 만드는 ‘랜덤 드랍 아이템 박스’는 플레이 중 긴박감을 더해 주며, 고퀄리티의 일러스트와 레이싱 게임의 꽃 ‘미녀 서포터즈 시스템’은 게임의 재미를 더해주는 감초 역할을 한다.

 ‘드래그 레이서’ CBT(http://goo.gl/4a1y5F)는 누구나 참여 가능 하며, 참가한 유저 전원에게는 게임 출시 이후 200 다이아를 지급한다.

박철현 기자 pch@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