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권, 메르스 피해 개인·기업에 긴급자금 지원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5.06.12 15:03 | 수정 2015.06.12 16:26

[IT조선 김남규] 국내 시중은행들이 메르스 사태로 피해를 본 개인과 기업에게 긴급 자금을 지원하고 나섰다.

경기도의 한 병원에서 의료진이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확산을 막기 위해 병원 내방객을 대상으로 체온을 측정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12일 국민, 농협, 신한은행 등은 전국적인 메르스 사태로 진료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병∙의원과 손님이 끊겨 생계를 위협받는 소상공인과 중소기업, 그리고 계약 취소 등으로 직접적 영향을 받고 있는 관광∙여행∙숙박∙공연업계 등에 대한 자금 지원에 나선다고 밝혔다.

KB국민은행(은행장 윤종규)은 메르스 피해 중소기업 및 자영업자를 위한 금융지원을 15일부터 시행한다.

금융지원은 신규대출 지원과 기한연장 우대로 진행될 예정이다. 먼저 신규대출은 총 3000억 원 한도로 긴급 운전자금이 필요한 경우 피해규모 이내에서 최고 5억 원까지 지원하고,  최대 연 1.0%p의 금리우대가 적용된다.

기존대출 만기도래 시에도 최대 연1.0%p 우대금리가 적용되고 원금상환 없이 기한연장이 가능하다. 기존 대출금 분할상환 유예도 가능하다.

신한은행 역시 오는 15일부터 메르스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 및 소상공인에게 1000억 원 규모의 자금 지원에 나선다.

메르스로 인해 피해가 크게 발생할 것으로 예상되는 병원, 음식점, 호텔, 소매업, 여행사 등이 우선 대상으로, 각 피해기업 당 5억 원까지 지원한다. 특히 피해기업의 기존 대출금 분할상환 유예 및 만기연장도 지원되고, 만기연장 시 최대 1.0%p의 대출 금리도 감면된다.

농협중앙회와 농협금융은 메르스 및 가뭄피해와 관련해 범농협 긴급 대책회의를 개최하고 금융지원을 확대하기로 결정했다.

농협 상호금융과 농협은행은 메르스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진단·격리자, 중소병·의원, 중소기업·소상공인 중 정부의 관련 자금 지원 받았으나 추가자금이 필요한 경우 긴급 저리자금을 추가로 지원한다.

가계는 1000만 원 이내, 기업은 1억 원 이내로 지원하고, 1.0%p 수준 이내의 우대금리를 적용할 방침이다. 또한 대출금 이자 및 할부상환금 납입유예, 보험료 납입유예, 사고보험금 조기지급 등의 금융지원도 병행한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11일 금융통화위원회에서 금융중개지원대출 제도를 통해 메르스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서비스업 종사자에 대한 자금 지원 계획을 밝히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외에도 농협은 가뭄피해에 대해서도 행정관서의 ‘피해사실확인서’를 발급받은 농업인과 농기업에 대해 가계 3000만 원, 기업 3억 원 이내로 긴급자금을 지원한다. 가뭄피해 농가 중 농작물재해보험 가입 농가에 대해서는 피해보험금을 조기에 지급할 계획이다.

농협중앙회와 농협금융은 이번 긴급 금융지원 이후에도 다양한 방법을 통해 메르스 및 가뭄피해를 지속적으로 지원해 나갈 계획이다.

메르스 피해 금융지원 대상여부를 확인하려면 시중은행 영업점을 방문해 간단한 확인절차를 거치면 된다.

시중은행 한 관계자는 “어려움에 처한 개인과 기업에게 낮은 금리의 긴급자금을 지원해 메르스 피해기업의 금융비용 절감 및 유동성 확보에 도움이 되도록 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도록 금융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한국은행은 지난 11일 금융중개지원대출 제도를 통해 메르스로 타격을 받은 서비스업 종사자에게 자금을 지원하는 방안을 검토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금융중개지원대출은 한은이 연 0.5∼1%의 저리로 시중은행에게 중소기업 대출을 촉진하기 위해 빌려주는 자금이다.

김남규 기자 ngk@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