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튜디오 믹싱·디제잉·홈 레코딩에 최적, 오디오테크니카 'ATH-M50xDG'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 이상훈
입력 2015.06.18 23:29 | 수정 2015.06.18 23:42
[IT조선 이상훈] 세기AT가 ‘오디오테크니카’가 모니터링 헤드폰 ATH-M50xDG를 출시했다. 이 제품은 기존 ATH-M50x 모델에 다크그린(Dark Green)과 골드(Gold) 컬러를 더해 고급스러움을 강조한 리미티드 에디션이다.
 
ATH-M50xDG는 넓은 주파수 대역을 통한 균형 잡힌 선명한 사운드가 특징으로, 스튜디오 믹싱·녹음, 마스터링, 디제잉 등 다양한 작업 중 정확한 모니터링을 할 수 있다. 소리의 왜곡이 적고 재생 주파수 대역이 넓어 전문 음악작업뿐만 아니라 개인적인 음악, 영화 감상이나 홈 레코딩의 용도로 사용하기에도 유용하다.
오디오테크니카의 모니터링 헤드폰 'ATH-M50xDG'(사진=세기AT)
 
오디오테크니카의 모니터링 헤드폰 'ATH-M50xDG'(사진=세기AT)
 
오디오테크니카의 모니터링 헤드폰 'ATH-M50xDG'(사진=세기AT)

 
ATH-M50xDG는 대구경 45mm 네오디뮴 드라이버와 넓은 주파수 응답을 제공하는 CCAW 보이스 코일을 내장해 고음질의 사운드를 재생한다. 15Hz-28,000Hz의 넓은 재생 주파수 범위로 전 음역대를 명료하게 재생하면서, 특히 풍성하고 타격감 있는 저음을 실현한다. 귀 주변을 완전히 밀착하는 타원형 이어컵을 채용해 주변 소음으로부터의 차음성을 높여 모니터링에 집중할 수 있다.
 
또 장시간 모니터링하는 사용자를 고려해 기능성을 더했다. 헤드밴드와 이어패드에는 슬리브 소재의 부드러운 패드를 사용해 편안한 착용감을 제공한다. 한 쪽으로 작업해야 하는 경우를 위해 90도 회전 방식의 이어컵을 채용했으며, 헤드폰이 반으로 접히는 폴딩 구조로 휴대가 용이하다.
 
케이블은 분리가 가능한 탈착식으로 용도에 맞춰 쓸 수 있도록 기본 1.2m 케이블, 스튜디오용 3m 케이블, 디제잉용 컬 케이블 등 총 3가지 형태의 케이블이 제공된다. 전용 파우치가 있어 휴대와 보관이 용이하다. 소비자가격은 23만 1000원이다.

 


이상훈 기자 hifidelity@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