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기어 VR', 고대 해양 생태계 재현한다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5.06.21 10:27 | 수정 2015.06.21 10:44
[IT조선 차주경] 삼성전자가 영국 국립 자연사 박물관(Natural History Museum)과 협력을 통해 고대 해양 생태계를 체험하는 가상 현실 프로그램을 선보인다.
삼성전자는 19일(현지 시간) 부터 영국 런던에 위치한 국립 자연사 박물관에서 '갤럭시 S6'와 가상 현실 헤드셋 '기어 VR'을 통해 540만 년 전 지구 최초의 해양 생태계를 체험하는 새로운 경험을 선보인다.
삼성전자, 기어 VR로 고대 해양 생태계 재현 (사진=삼성전자)
'데이비드 아텐보로의 최초의 생명(David Attenborough’s First Life)'이라는 제목으로 약 15분간 진행되는 체험 프로그램은 국립 자연사 박물관의 최신 연구를 기반으로 제작됐다. 영국의 유명 생물학자이자 방송인인 데이비드 아텐보로(David Attenborough)경이 프로그램 나레이션을 담당했다.
관람객들은 기어 VR을 통해 지구 최초의 고대 바다 속을 다이빙 하는 경험과 더불어 멸종 변종 생물인 오파비니아(Opabinia), 아노말로카리스(Anomalocaris), 가시 벌레의 모습을 가진 할루시제니아 (Hallucigenia) 등 다양한 지구 최초의 해양 생물들을 생생하게 경험할 수 있다.  
삼성전자, 기어 VR로 고대 해양 생태계 재현 (사진=삼성전자)
프로그램을 체험한 에드 베이제이(Ed Vaizey) 영국 문화부 장관은 “컨텐츠와 경험이 너무 흥미진진해 종료 되는 것이 너무 아쉬울 정도”라며 “특히 교육적인 내용이 이렇게 흥미롭게 전달 될 수 있다는 점이 매우 인상적이었다”고 말했다.
마이클 딕슨(Michael Dixon) 영국 국립 자연사 박물관장은 "우리는 관람객들이 자연을 경험하는 새롭고 다양한 방법을 찾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고 있다”며 “삼성전자의 갤럭시 S6와 기어 VR을 통해 과거 혹은 미래와 같이 불가능한 시점의 여정이 가능해지는 혁신을 선보일 수 있었다"고 말했다.

 


차주경 기자 reinerre@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