망고플레이트, 글로벌 투자사들로부터 67억 투자 유치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5.06.22 16:38 | 수정 2015.06.22 16:48

[IT조선 유진상] 맛집 추천 서비스를 제공하는 ‘망고플레이트’(대표 김대웅)가 한국과 일본, 미국 등에 기반을 둔 세 곳의 투자사로부터 총 67억원의 투자금을 유치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로써 망고플레이트는 누적 투자액 80억원을 넘어섰다.


망고플레이트는 지난 2013년 10월, 스파크랩스 2기 데모데이를 통해 런칭한 맛집 추천 서비스로 레스토랑과 개개인에 대한 빅데이터를 분석해 개인별 맞춤 맛집을 추천해 주고 있다.

이번 추가 투자는 퀄컴의 벤처투자 전문 자회사인 퀄컴 벤처스(Qualcomm Ventures)와 소프트뱅크벤처스(Softbank Ventures Korea), 야후재팬의 벤처투자회사인 YJ캐피탈(YJ Capital) 등을 통해 이뤄졌다.

김대웅 망고플레이트 대표는 “망고플레이트가 큰 규모의 글로벌 투자를 성공적으로 유치하게 되어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며 “이번 추가 투자로 더 많은 사용자 확보는 물론 전국에 숨은 맛집을 발굴하는 등 보다 향상된 콘텐츠와 서비스를 제공하는 데 집중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망고플레이트는 2014년에 중소기업청 '이스라엘식 창업 R&D 투자 프로그램'인 팁스(TIPS) 창업 팀으로 선정됐으며 스파크랩스 글로벌과 소프트뱅크벤처스로부터 투자를 유치한 바 있다.

유진상 기자 jinsang@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