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하우스오브말리, 화려한 색채 뽐내는 헤드폰·이어폰 4종 출시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 이상훈
입력 2015.06.24 17:34 | 수정 2015.06.24 18:43

[IT조선 이상훈]  레게의 전설 '밥 말리(Bob Marley)'의 반전과 평화정신을 담은 프리미엄 음향기기 브랜드인 더하우스오브말리에서 헤드폰 2종과 이어폰 2종을 새롭게 출시한다고 밝혔다. 자연친화적인 소재들을 사용해 독특한 디자인으로 사랑받고 있는 더하우스오브말리의 이번 신제품은 조금 색다르다. 전과 마찬가지로 자연친화적인 재료를 사용했지만, 이전 제품들과 달리 더 블링블링해졌고 강렬한 색체를 표현했다. 

더하우스오브말리의 대표적 이어폰 '스마일 자메이카'는 FSC 인증 목재와 재활용 알루미늄 등 친환경 소재와 컬러풀한 디자인이 어우러진 밥 말리 이어폰으로, 가장 많은 사랑을 받는 제품이다. 9.2mm 무빙 코일 드라이버를 장착해 기존의 스마일 자메이카보다 더욱 풍성한 저음을 느낄 수 있도록 업그레이드 됐다. 여기에 음악감상 중 통화가 편리하도록 1버튼 컨트롤 톡 버튼이 추가됐고 엉킴이 적고 단선이 방지 되는 패브릭 케이블이 적용됐다. 신형 ‘스마일 자메이카’는 기본색상(레드/그린/블랙/화이트) 외에 5개의 색상이 추가됐다.


더하우스오브말리 '로어(사진=디맥) 더하우스오브말리 '로어(사진=디맥) 더하우스오브말리 '로어(사진=디맥) 더하우스오브말리 '리틀버드'(사진=디맥)
 
더하우스오브말리 '로어(사진=디맥) 더하우스오브말리 '로어(사진=디맥) 더하우스오브말리 '로어(사진=디맥) 더하우스오브말리 '리틀버드'(사진=디맥)

보다 합리적인 가격대로 출시되는 보급형 이어폰도 있다. '리틀버드'는 말리에서 독점 개발한 친환경 에코 플라스틱과 재생 실리콘을 사용한 제품이다. 여기에 톡톡 튀는 컬러감을 자랑하며, 케이블과 재생 실리콘의 색상이 동일하도록 만들어졌다. '리틀버드'도 9.2mm 무빙코일 드라이버를 장착해 선명한 음질을 출력한다.
더하우스오브말리의 헤드폰 '포지티브 바이브레이션'은 자메이카를 연상시키는 특유의 패턴과 시원한 색상으로 디자인됐다. 50mm의 드라이버가 풍성한 저음과 명확한 고음을 잡아줘 전 음역대에 걸쳐 깨끗한 사운드를 즐길 수 있다. 캔버스 천을 주 재료로 만들어 무게가 가벼워 장시간 착용해도 피로감이 적다. 접어서 편리하게 휴대할 수 있고 컨트롤 톡 버튼이 포함됐다.
더하우스오브말리 '로어'(사진=디맥)
 
더하우스오브말리 '로어'(사진=디맥)
 
더하우스오브말리 '로어'(사진=디맥)
 
더하우스오브말리 '로어'(사진=디맥)
‘로어’ 역시 1버튼 마이크 컨트롤러가 포함돼 통화가 편리하다. 40mm 무빙코일 드라이버는 음악의 장르와 상관없이 파워풀한 사운드를 출력한다. 에코 플라스틱, 알록달록한 컬러, 재생 실리콘 등의 특징을 지녔다. 

 


이상훈 기자 hifidelity@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