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달의민족 "식자재 원산지 확인하고 음식 주문하세요"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5.08.07 10:29 | 수정 2015.08.07 10:36

[IT조선 최재필] 배달 음식을 주문하면서 식자재의 원산지를 확인할 수 있는 서비스가 도입됐다.

배달 앱 '배달의민족'은 소비자의 알 권리를 충족시키고 배달 음식에 대한 신뢰도를 높이기 위해 배달 음식 원산지 표시를 실시한다고 7일 밝혔다.

이미지=배달의민족


 
배달의민족은 업주가 직접 원산지를 입력할 수 있는 쉽고 편한 시스템을 도입했다. 배달의민족 가맹업주 전용 관리 페이지 '사장님사이트'에 로그인하고 원산지를 입력하면 배달의민족 업소 정보에 바로 적용된다. 이달 초부터 시작된 배달의민족 원산지 표시 캠페인에는 1주 만에 350개 이상의 업소가 참여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김봉진 우아한형제들의 김봉진 대표는 "배달의민족의 원산지 표시는 소비자의 알 권리를 충족시켜 줌으로써 배달음식에 대한 좋은 인식을 심어주고 장기적으로는 사장님들의 가게 운영에 도움이 되는 캠페인으로 자리 잡을 것"이라고 말했다.

최재필 기자 jpchoi@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