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OLED TV 시장점유율 9배 증가... LG전자는 '환영'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 이상훈
입력 2015.08.09 09:57 | 수정 2015.08.09 10:03
[IT조선 이상훈] 중국 내 OLED TV 판매량이 빠르게 늘면서 어느새 시장점유율 10%를 넘겼다. 
시장조사기관인 디스플레이서치에 따르면, 올해 1분기 세계 OLED TV 시장점유율은 한국 88.6%, 중국 11.4%로 나타났다. 작년까지만 해도 한국이 98.7%, 중국이 1.3%였던 것이 비하면 중국이 1년 새 9배나 성장한 셈이다. 
그러나 이 같은 중국의 점유율 상승이 LG전자에게 오히려 기회로 작용하고 있다고 전문가들은 분석하고 있다. 작년까지 OLED TV는 한국이 시장을 독점하다시피 했지만 올해 들어서면서 스카이워스, 하이센스, 콩카, 창홍 등 중국 업체들이 OLED TV를 출시하며 OLED TV 시장 전체 규모를 키우는 효과를 낳았기 때문이다. 
사진=LG전자의 올레드TV 라인업
일본 업체들도 조만간 OLED TV 시장에 본격적으로 뛰어들 것으로 예상돼 LCD 중심인 TV시장 구도가 빠르게 OLED 중심으로 이동할 것으로 전망된다. 
LG디스플레이도 경쟁자의 증가가 패널 공급처의 확대로 이어져 매출 증가 효과를 얻게 된다. 아직까지 많은 OLED TV 제조사들이 LG디스플레이로부터 OLED 패널을 공급받고 있다. 
앞서 여상덕 LG디스플레이 OLED 사업부장(사장)은 기자간담회장에서 "구축 중인 생산라인이 본격적으로 가동되면 3분기부터 55인치 기준으로 월 12만~13만 장의 OLED 패널 생산이 가능해질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이상훈 기자 hifidelity@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