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포브스 선정 '혁신적인 글로벌 100대 기업' 21위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5.08.21 13:58 | 수정 2015.08.21 14:16

[IT조선 박철현] 네이버가 미국 경제 전문지 포브스가 선정한 ‘100대 혁신 기업(The World’s Most Innovative Companies)’에 국내 기업으로 유일하게 2년 연속 이름을 올렸다.

포브스는 해마다 전 세계 기업들을 대상으로 평가를 실시해 100개의 혁신 기업을 선정해 발표한다. 국내 기업 가운데 네이버와 아모레퍼시픽이 각각 21위와 28위로 선정됐다. 특히 네이버의 경우, 지난해 53위에 이어 올해 21위를 기록, 2년 연속 선정과 함께 순위도 32단계 상승했다.

포브스가 선정한 100대 혁신 기업

산업별로 보면 네이버는 인터넷 소프트웨어 & 서비스(Internet Software & Service) 분야에서는 바이두에 이어 2위를 차지했으며, 아시아-태평양 지역 기업 중에서는 유니레버 인도네시아 법인, 라쿠텐(일본) 등에 이어 6위에 올랐다.

한편, 2015년 ‘100대 혁신 기업’에는 미국 전기자동차업체 테슬라가 1위에 선정됐으며, 미국 전자 상거래 업체 아마존이 8위를 차지한 것을 비롯해, 동영상 스트리밍 서비스업체 넷플릭스(27위), 중국 IT기업 텐센트(55위) 등이 함께 선정됐다.

박철현 기자 pch@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