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팡, 전자금융업 등록…‘마켓플레이스’ 서비스 개시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5.08.26 16:17 | 수정 2015.08.26 16:23

[IT조선 김남규] 쿠팡(대표 김범석)이 큐레이션, 리테일 서비스에 이어 판매자와 소비자를 직접 연결해주는 ‘마켓플레이스’ 서비스를 9월 중 시작한다고 26일 밝혔다.

쿠팡은 양질의 상품을 직접 선별해 선보이는 ‘큐레이션 서비스’와 제품을 직접 사입해 판매하는 ‘리테일 서비스’에 이어 판매자와 소비자를 직접 연결해주는 ‘마켓플레이스’ 서비스를 추가로 도입, 새로운 형태의 이커머스 모델을 만들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회사 측은 쿠팡의 ‘마켓플레이스’ 서비스가 기존 서비스에 추가되면 고객들은 더욱 다양한 종류의 상품을 구매할 수 있게 될 것으로 전망했다. 또한 판매자들 입장에서는 쿠팡 입점의 문턱이 낮아져 이커머스를 통한 판매 기회가 커질 것이라 내다봤다.

쿠팡은 이번 서비스를 시행하기 위해 지난달 금융감독원에 전자금융업 등록을 신청했고, 지난 25일 전자금융업 등록을 완료했다. 현시점에서는 구체적인 서비스 시행을 위한 작업을 진행 중이다.

쿠팡 관계자는 “이번 서비스는 고객들에게 선택의 폭을 넓혀주고, 중소상인 등의 다양한 판매자들에게 쿠팡 입점의 문턱을 낮추는 것에 그 의미가 있다”며 “이번 신규 서비스의 도입은 기존 이커머스 채널의 경계를 허무는 의미가 있는 만큼, 지속적인 혁신을 통해 고객들에게 최상의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남규 기자 ngk@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