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LED TV가 LCD TV 보다 화질 우수하다"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 이상훈
입력 2015.09.23 12:53 | 수정 2015.09.23 15:35
[IT조선 이상훈] LG디스플레이(대표 한상범)의 OLED TV가 미국 디스플레이 전문가 그룹 디스플레이메이트(DisplayMate)로부터 우수한 화질 평가를 받았다. 
 
 디스플레이메이트는 22일(현지시간) 자사 홈페이지에 ‘최신 OLED TV와 LCD TV 기술 대결(Flagship OLED and LCD TV Display Technology Shoot-Out)’이라는 제목의 포스팅으로 UHD 해상도의 65인치 OLED TV와 LCD TV 화질 비교 평가결과를 공개했다.
 
디스플레이메이트의 비교평가는 현재 시판되고 있는 UHD 해상도의 65인치 최신 OLED TV(모델명65EG9600)와 LCD TV(모델명 UN65JS9500)를 대상으로 밝기와 명암비, 색정확도 및 선명도, 시야각, 화면반사 등 화질평가 전부분에 걸쳐 이뤄졌다.
LG OLED TV(사진=디스플레이메이트)
 
삼성전자 LCD TV(사진=디스플레이메이트)
 
특히 이번 평가 결과는 디스플레이 전문기관이 이례적으로 대화면 분야에서 차세대 디스플레이 주도권을 놓고 경쟁관계에 있는 LG전자와 삼성전자에서 시판 중인 OLED와 LCD 하이엔드 제품을 비교 평가했다는 점에서  관심을 끌고 있다.
 
디스플레이메이트의 레이몬드 소네이라(Raymond M. Soneira) 박사는 테스트 총평에서 “LG디스플레이의 OLED 패널을 채택한 UHD 해상도의 65인치 OLED TV는 비교대상인 LCD TV를 모든 화질 테스트 항목에서 압도했다”며 “OLED TV는 완벽한 화질과 최고의 정확도를 가진 TV로 지금까지 테스트한 제품 중 최고의 화질과 성능을 보여준다”고 밝혔다.
두 회사 제품의 로컬 디밍 비교(사진=디스플레이메이트)
 
두 회사 제품의 로컬 디밍 비교(사진=디스플레이메이트)

 
반면 UHD 해상도의 65인치 LCD TV에 대해서는 “백라이트를 원하는 곳만 켜주는 로컬디밍(Local Diming)기술과 색재현율을 높이는 양자점(Quantum Dot) 필름 등 첨단 기술을 적용했으나 이들이 제대로 작동하는 경우는 정면에서 시청할 때 뿐”이라며 VA(Vertical Alignment) 기술이 적용된 LCD TV의 시야각 문제를 제기했다.
 
레이몬드 소네이라 박사는 VA 방식의 LCD TV는 정면에 형성된 최적점(Sweet Spot)이 존재해 이 영역에서만 봐야 화질 손상이 가장 적은 반면, 이 부분을 조금이라도 지나쳐서 화면을 볼 경우 화질 손상이 심각하게 나타난다고 지적했다. 
 
이러한 시야각 문제는 OLED TV의 경우 시청각도에 상관 없이 색재현율과 색차, 밝기 등의 변화가 거의 없는 반면, LCD TV는 시청 각도에 따라 현격한 변화가 일어나 화질 손상과 색상 표현의 왜곡을 초래하게 된다.
 
실제로 항목별 화질평가에서 시야각에 따른 휘도 변화의 경우 OLED TV는 정면 대비 45도에서의 휘도 유지율이 82%인 반면 LCD TV는 51%로 하락했다.
 
또한, 색재현율의 경우 OLED TV는 정면(0도)과 측면(45도)에서의 측정값이 106%와 113%로 오차가 거의 없으나 LCD TV는 화소와 화소사이에 빛이 간섭하는 혼색문제로 106%에서 62%로 급감하는 결과를 보였다(영화모드 기준).
 
OLED TV는 시야각뿐만 아니라 화질기술의 화두로 떠오르는 HDR(High Dynamic Range) 구현에 있어서도 LCD TV 대비 월등한 성능을 보였다.
 
UHD 시대에 필수적인 화질기술로 떠오르고 있는 HDR은 어두운 곳은 더욱 어둡게, 밝은 곳은 더욱 밝게 표현하는 기술이다. 예를 들어 밤하늘의 별과 같은 영상을 표현할 경우 OLED TV는 국소적으로 밝은 영역의 휘도를 정확히 표현한 반면, LCD TV는 백라이트의 한계로 밤하늘을 강조할 경우 별빛이 어두워지고 별빛을 강조할 경우 밤하늘의 블랙이 제대로 표현되지 못하는 한계를 보인다.
 
실제로 디스플레이메이트 실험결과 밤하늘의 은하수를 표현하는 정도인 APL(Average Picture Level: 전체화면 중 흰색 화면의 면적) 1%의 화면에서 OLED TV는 433nit의 밝기로 표현할 수 있으나 LCD TV는 226nit밖에는 구현할 수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선명모드 기준).
 
이 외에도 OLED TV는 빠른 응답속도로 화면 끌림이 없으며 외부 조명에 대한 반사율이 1.2%에 불과해 조명과 태양광의 영향이 큰 가정환경에서도 선명한 화질을 구현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반사율이 2.2%인 LCD TV 에 비해 2배가량 우수한 결과다.
 
이정한 LG디스플레이 프로모션담당 상무는 “이제 OLED TV는 그 어떤 디스플레이 기술과도 비교할 수 없을 만큼 완벽한 화질을 자랑한다”며 “OLED TV가 지닌 궁극의 화질을 많은 고객과 소비자가 경험할 수 있도록 글로벌 체험 마케팅을 강화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상훈 기자 hifidelity@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