퀄컴·ETRI, 5G 통신기술 개발 위해 맞손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5.09.30 15:16 | 수정 2015.09.30 15:39

[IT조선 이진] 5G 기술개발과 단말기간직접통신(D2D) 등을 위해 퀄컴과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이 손을 잡는다.


데렉 에벌리 퀄컴 사장은 30일 김흥남 ETRI 원장과 만나 5G 기술과 표준개발 협력, LTE 기술의 비면허 대역 사용 방안, D2D 등에 대해 논의했다.

(왼쪽부터) 데렉 에벌리 퀄컴 사장과 김흥남 ETRI 원장이 악수를 하고 있다. (사진=퀄컴)

양측은 올해 10월 중 ETRI 대전캠퍼스에서 비면허 대역을 대상으로 LTE와 와이파이 기술의 공존 시험을 공동으로 진행하고, 가혹한 조건 하에서 두 기술이 무리 없이 충분한 성능을 낼 수 있는지 여부를 분석할 예정이다.


또한, 양측은 5G 요구사항 분석, 요소 기술 선정, 신규 서비스 개발 등과 관련된 정기회의 및 워크샵 등을 통해 공조를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이진 기자 miffy@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