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부, '스마트폰 악성앱' 치료서비스 확대한다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5.09.30 10:01 | 수정 2015.09.30 12:00

[IT조선 최재필] 정부와 이통3사가 스마트폰 악성앱에 감염된 이용자들의 피해를 줄이는데 앞장선다.

미래창조과학부(이하 미래부)는 스마트폰 이용자의 악성앱 감염 피해를 줄이기 위해 10월 1일부터 이통3사에서 '모바일 응급 사이버 치료체계'를 본격 운영한다고 밝혔다. 
 
그동안 한국인터넷진흥원(KISA)과 이동통신사업자는 스미싱 등에 대해 정보유출지와 해커의 명령 서버(C&C) 등을 차단해 피해를 예방해 왔으나, 단말기에 설치된 악성앱을 삭제하지 않을 경우 추가적인 피해가 발생할 수 있다는 점이 문제로 지적돼 왔다.

이에 미래부는 KISA·이통3사와 협력, 악성앱에 감염된 스마트폰을 식별해 치료를 안내하는 '모바일 응급 사이버 치료체계' 구축을 추진했다.
  
먼저, SK텔레콤은 지난 4월 10일부터 치료 서비스를 시행해 올 8월 말까지 자사 가입자를 대상으로 총 1만 9338건에 대해 악성앱 감염 사실과 치료방법을 안내했다.

또한, 10월 1일부터는 KT와 LG유플러스도 관련 시스템을 구축하고, 자사 가입자를 대상으로 치료서비스를 제공할 방침이다.

이로써 이통3사는 문자메시지 또는 통신사가 제공하는 앱을 통해 이용자에게 악성앱 감염 사실과 치료 방법을 안내하게 된다.

정한근 미래부 정보보호정책관은 "이번 모바일 응급 사이버 치료체계 확대를 통해 악성앱에 감염된 이용자들의 피해를 줄이는데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재필 기자 jpchoi@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