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통3사, '아이폰6S' 10월 16일 예판…관전포인트는 '출고가'와 '경품'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5.10.12 16:45 | 수정 2015.10.12 17:45

[IT조선 최재필] SK텔레콤·KT·LG유플러스 등 이통3사가 애플의 아이폰6S·아이폰6S 플러스 예약판매를 앞둔 가운데, 이들 회사가 내놓는 '아이폰6S' 시리즈의 출고가, 경품 등에 많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12일 이통업계에 따르면, 이통3사는 오는 16일 오전 9시부터 '아이폰6S'와 '아이폰6S 플러스' 예약판매에 돌입, 23일 정식 출시할 예정이다.

이미지=KT

이통3사의 아이폰6S 시리즈 출시에 있어 최대 관심사로는 '출고가'와 '경품'을 꼽을 수 있다. 애플코리아는 최근 자사 홈페이지를 통해 아이폰6S 시리즈를 이달 23일 국내에 정식 출시한다고 밝히며, 언락폰의 가격도 함께 공개했다. 제품·용량별 가격은 ▲아이폰6S 16GB 모델이 92만 원 ▲64GB 모델 106만 원 ▲128GB 모델 120만 원이며, ▲아이폰6S플러스 16GB 모델은 106만 원 ▲64GB 모델 120만 원 ▲128GB 모델 134만 원이다.

지난해 출시된 '아이폰6' 시리즈 언락폰 가격보다 7만~10만 원가량 높아졌다. 아이폰6 시리즈 언락폰 출고가는 ▲아이폰6 모델이 16GB 85만 원 ▲64GB 모델이 98만 원 ▲128GB 모델이 111만 원이었으며, ▲아이폰6플러스 16GB 모델은 98만 원 ▲64GB 모델은 111만 원 ▲128GB 모델은 124만 원이었다.

애플이 공개한 아이폰6S 시리즈 언락폰 기준 출고가를 고려할 때, 올해 이통3사 출고가는 예년보다 약 7만 원가량 비싸질 것으로 보인다. 애플 아이폰6 16GB 모델의 이통사 출고가가 78만 9800원이었다는 점을 감안하면, 아이폰6S 시리즈의 이통사 출고가는 80만 원 중반 대부터 시작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통사 관계자는 "아이폰은 다른 단말기보다 지원금과 관련된 이슈가 크기 때문에 출고가 역시 16일 예약판매 때 공개되기는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며 "아마도 23일 출시 직전에나 공개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이통3사가 '아이폰6S' 시리즈 구매자에게 지급하는 통 큰 경품에도 많은 관심이 쏠리고 있다.

지난해 '아이폰6' 출시 당시 이통3사는 각사가 마련한 특별장소에서 개통행사를 열고, 아이폰6 1호 가입자 또는 개통 순서에 따라 많게는 수백만 원에 이르는 경품을 지급했다. 이통사 '69요금제' 1년 무료 이용권, 아이폰6 플러스 128GB, 애플 맥북에어 등이 그 예다.

하지만 올해는 방송통신위원회가 이를 '단말기유통법 위반'으로 간주할 공산이 크기 때문에, 파격적인 경품 지급 행사는 다소 어려울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하다.

이통사 관계자는 "아직까지도 아이폰6S 구매자에게 지급되는 경품을 최종 결정하지 못했다"며 "통신당국이 예의주시하고 있기 때문에 작년과 같이 규모가 큰 경품행사 개최는 다소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최재필 기자 jpchoi@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