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마블 ‘레이븐’ 日서 통하나…현지 애플·구글 인기 1위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5.10.14 13:39 | 수정 2015.10.14 14:38

[IT조선 박철현] 넷마블게임즈(이하 넷마블, 대표 권영식)는 지난 8일 일본 서비스를 시작한 초대형 모바일 액션 게임 ‘레이븐’이 출시 4일 만에 구글플레이 및 애플앱스토어 인기 순위 1위를 석권하는 등 본격적인 흥행 시동에 나섰다고 14일 밝혔다. 

‘레이븐’은 일본 출시 이후 각각 2일과 4일만에 애플앱스토어 및 구글플레이에서 인기 1위, 7일 만에 누적 다운로드 50만 건을 달성한 데 이어 최고매출의 경우에도 현재(10월 14일 기준) 애플앱스토어 42위, 구글플레이 62위를 기록하며 순조로운 출발을 보이고 있다.  

이용자 반응 또한 ‘그래픽 수준이 상당히 높다’, ‘조작법이 간단하고 쉬워서 초보자도 쉽게 적응할 수 있다’, ‘최근에 나온 RPG 장르 게임 중 액션성이 최고다’ 등 호평을 받으며 흥행 기대감을 드높였다. 

레이븐 일본 진출

넷마블은 “출시 이후 일주일이 지난 지금까지 안정적인 서비스를 이어오고 있다”며 “초반 좋은 성과에 힘입어 본격적인 마케팅이 시작되면 이용자 저변 확대는 물론 여러 지표면에서도 가파른 상승곡선을 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특히 ‘레이븐’의 이번 일본 진출은 국내를 넘어 해외 시장에 본격적으로 나서는 시발점으로 한국 게임의 위상과 흥행 돌풍을 글로벌에서도 이어나갈 수 있을지 업계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이승원 넷마블 글로벌&마케팅 총괄 부사장은 “한국에서의 흥행 경험과 글로벌 서비스 노하우, 차별화된 마케팅 전략을 통해 일본을 시작으로 글로벌에서도 좋은 성과 만들어 나가겠다”며 “이를 통해 넷마블이 글로벌 게임 기업으로서 더 큰 경쟁력을 키워 나갈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넷마블은 이번 일본 시장 진출을 시작으로 중국 및 전 세계에 올 하반기 출시할 예정이다. 

박철현 기자 pch@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