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통3사, '아이폰6s·아이폰6s플러스' 예판 전쟁 돌입…승자는?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5.10.19 10:49 | 수정 2015.10.19 11:17

[IT조선 최재필] 이통3사의 '아이폰6s·아이폰6s플러스' 예약판매 전쟁이 시작됐다. 예약가입이 시작된 오전 9시부터 각사의 접수 홈페이지가 마비되고, 예약판매 물량이 모두 품절되는 등 소비자들의 관심이 뜨겁다.

SK텔레콤·KT·LG유플러스 등 이통3사는 19일 오전 9시부터 전국 대리점과 온라인 접수 홈페이지를 통해 '아이폰6s' 시리즈 예약판매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이미지=LG유플러스

먼저, KT는 '아이폰6s' 시리즈 사전 예약 개시 10분 만에 준비된 물량 5만대를 모두 판매했다. 특히 모바일 고객 선착순 1만 명에 한해 진행된 '문자 예약 서비스'는 개시 2초 만에 1만 대가 마감됐으며, 아이폰6s 128GB 전기종과 로즈골드 64GB가 품절되면서 큰 호응을 얻었다.

아울러 KT는 오전 10시 30분부터 올레샵을 통해 다시 예약 가입을 재개했으며, 전국 올레 매장에서는 마감 없이 계속해서 예약 가입을 받는다.

SK텔레콤은 '아이폰6s' 시리즈 1차 예약판매가 7분만에 마감된 데 이어, 30분만에 2차예약판매까지 완료됐다. 단, 1·2차 사전예약자 규모는 공개되지 않았다. 1차 예약 가입자의 아이폰6s는 23일 개통되고, 2차 물량은 24일 개통이 이뤄진다. 3차 예약 가입은 오는 22일까지 수량에 관계없이 진행되며, 구체적인 개통·배송 시기는 공개되지 않았다.

LG유플러스를 통한 '아이폰6s' 시리즈 1차 예약판매 역시 5분 만에 마감됐다. 2차 예약가입은 전국 유플러스 매장과 온라인샵에서 가능하며, 낮 12시부터 진행된다. 이 회사 역시 1·2차 사전예약자 규모를 공개하지 않았다. 3차 예약가입부터는 별도의 인원 제한은 없다.

한편, 이통3사는 오는 10월 23일 '아이폰6s'와 '아이폰6s플러스'를 정식 출시한다. 확정된 출고가 및 공시지원금도 출시일 오전 공개된다.

최재필 기자 jpchoi@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