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스마트그리드 엑스포서 '미래 에너지 세상' 선봬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5.10.20 11:16 | 수정 2015.10.20 11:25

[IT조선 최재필] KT가 국내 전시회에서 미래 에너지 세상을 선보인다.

KT(회장 황창규)는 20일부터 22일까지 사흘간 서울 코엑스(COEX)에서 열리는 국내 유일의 스마트그리드 전시회인 '2015 코리아 스마트그리드 엑스포'에 '에너지 기가토피아'라는 주제로 참가한다고 밝혔다.

사진=KT


 
전시관은 KT 에너지사업의 핵심인 'KT-MEG 존'을 중심으로 에너지의 '스마트 생산-스마트 소비-스마트 거래' 과정으로 구성돼 있다. KT는 KT-MEG 솔루션이 운영하는 세계 280여 곳의 에너지 사용 현황을 대형 모니터를 통해 보여줌으로써 관람객의 흥미를 유도할 계획이다.
 
'스마트 생산'에서는 클라우드 방식을 통해 태양광 생산량을 향상시킬 수 있는 KT만의 차별화된 노하우를 영상으로 소개한다. 또 '스마트 소비'에서는 에너지 IoT와 빅데이터 분석을 접목한 실시간 가전기기 제어 및 에너지 사용현황 모니터링 시스템을, '스마트 거래'에서는 전기자동차 충전인프라 종합 서비스인 '스마트 전기차(EV) 충전 서비스'를 선보인다.
 
김성훈 KT 스마트에너지사업단장 상무는 "이번 전시는 KT 에너지사업의 진수를 보여줄 수 있는 행사로, 국민기업 KT가 에너지 분야에서 보여 줄 수 있는 차별적 경쟁력과 나아가 에너지를 통해 세계로 진출할 기념비적 행사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최재필 기자 jpchoi@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