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이크샵, 3분기 해외직판 매출 전년대비 200% 신장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 이상훈
입력 2015.10.30 10:22 | 수정 2015.10.30 11:39
[IT조선 이상훈] ‘코리아센터닷컴(대표 김기록)’은 자사 전자상거래 통합솔루션 ‘메이크샵’의 올해 3분기 해외직판 서비스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약 200% 이상 성장했다고 밝혔다.
 
메이크샵이 올해 7월부터 9월까지의 데이터를 분석해본 결과 해외직판 주요 이용 국가 비중은 1위가 홍콩(23.3%)으로 가장 높았고 대만(22.6%)이 2위, 미국(21.7%)이 3위를 차지했다.
 
중화권이 차지하는 비중은 작년 3분기 67.7%에서 올해 63.3%로 4% 하락했지만, 미국은 18%에서 21.7%로 3.7% 증가했다.
사진=코리아센터닷컴
 
메이크샵은 미국의 경우 다양한 디자인과 가성비 좋은 한국의류에 대한 선호도가 높아져 비중이 증가한 것으로 보고 있다. 이밖에 일본, 싱가폴, 오스트레일리아, 뉴질랜드 등 해외직판에 관심을 갖는 국가들이 다양하게 늘어나면서 전체 매출이 성장했다는 분석이다.
 
해외쇼핑몰 구축서비스 ‘메이크글로비(www.makeglob.com)’를 이용하는 상점 수도 크게 늘었다. 올해 3분기 기준 입점 수 1만개를 돌파하며 전년 동기 대비 3배 가까이 증가했다. 또한, 2012년 서비스를 시작한 이래 올해 9월에 월매출 최고치를 달성했다.
 
메이크글로비는 국내 쇼핑몰뿐만 아니라 동원몰, CJ온마트, 스베누, 에비수, 플러스천, 전자랜드 등 해외쇼핑몰 구축을 원하는 대형 기업들의 수요가 늘어나면서 매출이 증가한 것으로 분석했다.
 
자사 해외직판 오픈마켓 ‘OKDGG(www.okdgg.com)’도 큰 성장폭을 보였다.
 
올해 3분기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240% 이상 증가했고 방문자 수는 96만 명으로 3배 이상, 주문 건 수도 2.5배로 늘며 해외직판에 대한 꾸준한 관심을 입증했다.
 
김기록 코리아센터닷컴 대표는 “갈수록 한국 상품에 대한 해외 소비자들의 관심이 높아지며 매출이 크게 늘었다”며 “이러한 추세에 발맞춰 앞으로도 자사의 해외직판 서비스 활성화를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OKDGG는 다가오는 11월 중국 ‘광군절(光棍节)’과 미국 ‘블랙프라이데이’에 대한 다양한 프로모션을 선보일 계획이다.

 


이상훈 기자 hifidelity@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