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씨소프트, 지스타 100부스 참가…MXM 블소 e스포츠 뽐낸다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5.11.06 15:29 | 수정 2015.11.06 16:05

[IT조선 박철현] 엔씨소프트(대표 김택진)가 지스타(G-STAR) 2015에서 차기 신작 PC온라인게임인 ‘MXM(Master X Master:마스터엑스마스터, 이하 MXM:엠엑스엠)’의 최신판과 ‘블레이드 & 소울(이하 블소)’의 문화 축제를 선보인다. 

엔씨소프트는 ‘지스타(G-STAR) 2015 특별 페이지(http://mxm.plaync.com/Gstar/index)’를 열고 지스타 게임쇼의 참가 소식을 알렸다. 엔씨소프트는 이번 지스타에서 ▶엔씨소프트가 가지고 있는 게임 IP(Intellectual Property, 지식재산권)의 확장과 ▶게임과 문화 콘텐츠의 연결이라는 새로운 모습을 보여줄 계획이다. 

엔씨소프트 지스타 100부스 참가

우선 100부스 규모의 전시관에서 신작 게임 MXM을 선보인다. 엔씨소프트 부스를 방문한 관람객은 MXM 캐릭터의 IP를 활용한 대형 피규어, 웹툰, 뮤직비디오 등 다양한 문화 콘텐츠를 체험할 수 있다. 

방문객은 6종의 신규 마스터(게임 내 캐릭터)가 등장하는 새로운 체험 버전을 플레이할 수 있다. 지난 5월 비공개 테스트 이후 새롭게 선보이는 시연 버전이다. 11월 12일부터 15일까지 지스타 기간 중 매일 2회씩 ‘티탄의 유적’ PvP(Player vs. Player) 이벤트 매치가 열린다. 지난 비공개 테스트에 참여했던 이용자 중 선별된 인원으로 구성한 아마추어 게임단과 MXM 개발자가 실력을 겨룬다. 

e스포츠 행사인 ‘블소 토너먼트 2015 월드 챔피언십’도 13일과 14일 ‘부산 영화의 전당 야외 특설무대’에서 열린다. 한국, 중국, 일본, 대만 4개국 선수들이 참여하여 블소 비무(比武) 최강자를 가린다. 

블소 토너먼트 2015 월드 챔피언십

행사장을 찾은 관람객은 다양한 볼거리를 접할 수 있다. 전시관에서는 블소의 역사를 살펴볼 수 있다. 블소 게임의 스토리와 역대 e스포츠 대회를 소개하는 영상 자료를 관람할 수 있다. 가상현실 체험관에서 VR(Virtual Reality, 가상현실) 기기로 블소의 새로운 콘텐츠를 체험할 수도 있다. 이외에도 다양한 제휴사들의 현장 이벤트에 참여할 수 있다.  

대회 첫날인 13일 오후 6시에는 뉴에이지 뮤지컬 ‘묵화마녀 진서연’이 최초로 공개된다. 이번 뮤지컬은 게임 스토리의 중심 캐릭터인 ‘진서연’의 일대기를 뮤지컬에 걸맞은 상상력으로 재창조한 작품이다. 완성도 높은 OST(Original Sound Track)를 바탕으로 춤과 노래, 미디어파사드(media facade, 건물 외벽이나 무대에 LED 조명을 비춰 영상을 표현하는 기법), 멀티미디어 퍼포먼스, 리듬과 타악, 마샬아츠(martial arts,  무술을 활용한 퍼포먼스 공연) 등 다양한 볼거리를 선사한다. 이번 공연은 뮤지컬 1세대 배우 남경주 교수가 총감독을 맡았다. 이외에도 국내 뮤지컬의 정상급 제작진과 배우가 출연한다. 

김택헌 엔씨소프트 최고사업책임자(CBO, Chief Business Officer)는 “이번 지스타는 신작 공개를 넘어 게임과 문화를 융합시켜 IP를 확장하고 새로운 도전을 시도하는 장으로 준비했다“고 말했다.

 박철현 기자 pch@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