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리바바, 中 동영상포털 '여우쿠투더우' 5조원에 인수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5.11.08 16:15 | 수정 2015.11.08 16:26

[IT조선 최재필] 중국 최대 전자상거래 기업인 알리바바가 중국 최대 동영상 포털사이트인 '여우쿠투더우'를 인수한다.

사진=포브스

8일 중국 경화시보에 따르면 마윈 알리바바 회장은 여우쿠투더우의 미국주식예탁증권(ADS)을 주당 26.6달러에 인수키로 했다. 전체 인수금액은 45억달러(5조1000억원)에 이른다.

여우쿠투더우는 중국내 1, 2위 동영상 포털 여우쿠와 투더우를 보유하고 있다. 여우쿠는 2010년 뉴욕증시에, 투더우는 2011년 나스닥에 각각 상장됐으며, 양사는 2012년 합병했다.

알리바바측은 인수도계약을 이미 체결했으며 내년 1분기내에 마무리될 것이라고 밝혔다. 또 여우쿠투더우의 최고경영자(CEO) 구융창은 알리바바로 인수된 후에도 경영에 직접 나설 것으로 전해졌다.

최재필 기자 jpchoi@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