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그 오브 레전드(LOL) ‘2015 최우수 e스포츠 종목상’ 수상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5.11.25 14:04 | 수정 2015.11.25 14:28

[IT조선 박철현] 라이엇 게임즈(한국대표 이승현)는 온라인 게임 ‘리그 오브 레전드(이하 LoL)’가 지난 24일 용산 e스포츠 경기장에서 열린 ‘2015 대한민국 e스포츠 대상’에서 ‘2015 최우수 e스포츠 종목상’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한국e스포츠협회가 주최하고 문화체육관광부가 후원하는 ‘2015 대한민국 e스포츠 대상’은 국내외에서 대한민국 e스포츠를 빛낸 선수, 팀, 종목 등을 선정하는 국내 유일의 e스포츠 시상식이다. 라이엇 게임즈는 ‘LoL 챔피凋코리아’로 대변되는 프로급 대회뿐만 아니라 준프로 선수들을 위한 ‘LoL 챌린저스 코리아’를 비롯해 여성, 대학생, 직장인 등이 참여할 수 있는 아마추어 대회도 꾸준히 진행해왔다.

LoL은 국내 e스포츠 활성화와 선순환 구조의 생태계 구축에 기여한 점을 인정받아 e스포츠 업계 전문가들로 구성된 심사위원단과 기자단의 투표를 통해 ‘2015 최우수 e스포츠 종목상’을 수상하는 영예를 안았다. 이와 함께 SK텔레콤 T1의 LoL 월드 챔피언십 사상 최초 2회 우승에 기여한 '페이커' 이상혁 선수는 '올해의 e스포츠 대상'을 수상해 올 한 해 한국 e스포츠를 가장 빛낸 선수로 선정됐다.  

이승현 라이엇게임즈 한국 대표

라이엇 게임즈는 2015년 한 해를 시작하며 장기적인 e스포츠 시장 발전 및 선수 처우개선 등을 이루기 위해 한국e스포츠협회와 OGN 등 파트너와 지속적으로 노력해왔다. 팀과 선수들을 위해 장기적이고 안정적인 대회의 필요성을 확인하고 리그제를 출범시켰다. 또한, LoL 챌린저스 코리아와 연계된 승강전을 도입해 재미와 긴장감을 높였다.  

뿐만 아니라 LoL 챔피언스 코리아 출전 로스터에 오른 선수들에 대해 최저 연봉제도(2000만 원)와 최소 1년의 계약 기간을 의무화하고 최저 연봉제와 비 기업팀에 대한 팀 운영비까지 직접 지원하며 e스포츠 부흥을 위해 투자를 아끼지 않고 있다.  

이승현 라이엇 게임즈 한국대표는 “’2015 최우수 e스포츠 종목상’이라는 큰 상을 받게 돼 감개무량하다”며 “LoL 플레이어들과 e스포츠 팬들, 항상 최고의 플레이로 감동을 주는 선수들, 그리고 이 시간에도 뒤에서 묵묵히 e스포츠의 발전을 위해 애써주시는 관계자분들께 진심으로 감사하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이 대표는 “e스포츠의 발전을 위해 LoL이 할 수 있는 것이 무엇인지 더욱 열심히 고민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시상식에서는 ‘LoL 최우수 선수상’과 ‘LoL 최우수 e스포츠 지도자상’, ‘2015 최우수 e스포츠팀상’에 대한 시상도 함께 진행됐다. ‘LoL 최우수 선수상’과 ‘LoL 최우수 e스포츠 지도자상’은 모두 SK텔레콤 T1 소속의 ‘페이커’ 이상혁 선수와 최병훈 감독에게 돌아갔고, LoL과 스타크래프트2 등 2개 종목에서 단 한 팀만을 뽑는 ‘2015 최우수 e스포츠팀상’은 SK텔레콤 T1 LoL팀이 가져갔다.  

e스포츠팬들의 투표로 선정된 ‘올해의 인기선수’도 이날 현장에서 발표됐다. 18일부터 21일까지 LoL 최우수 선수상 후보 15명의 후보를 대상으로 진행된 온라인 투표 결과 '마린' 장경환, '벵기' 배성웅, '페이커' 이상혁, '뱅' 배준식, '울프' 이재완 등 SK텔레콤 T1선수들이 LoL 부문 인기선수로 선정됐다.  

대한민국 e스포츠 대상은 올해로 9회째를 맞는 국내 e스포츠 부문 최고 권위의 시상식으로, 이번 행사는 2014년 12월부터 2015년 11월까지 치러진 국내외 e스포츠 대회를 바탕으로 특별 부문 5개 상, 본상 부문 10개 상, 인기상 8개 상에 대한 시상이 이뤄졌다.

박철현 기자 pch@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