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개 혁신센터, 스마트공장 확산 위해 나선다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5.12.01 17:27 | 수정 2015.12.02 10:00

[IT조선 이진] 박근혜 정부 핵심개혁과제인 '제조업 혁신 3.0 전략'의 일환으로 진행 중인 스마트공장 보급·확산 사업이 창조경제혁신센터(이하 혁신센터)를 중심으로 본격 확대 추진된다.


스마트공장 사업 총괄 관리기구인 민관합동 스마트공장추진단(이하 추진단)과 전국 18개 혁신센터는 2일 서울 광화문 KT빌딩에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스마트공장 확산을 위해 노력하기로 합의했다. 이날 업무 협약식에는 박진우 추진단장과 전국 18개 혁신센터의 센터장이 참석했다.

스마트공장 확대 추진과 관련된 사업 추진체계를 안내한 그래프. (이미지=미래부)

추진단은 향후 2년간 혁신센터에 총 300억 원과 150여 명의 삼성 전문기술요원(멘토)을 지원하며, 이를 통해 600개 이상의 지역 중소기업을 스마트공장으로 전환할 예정이다.


혁신센터에 파견되는 멘토들은 혁신센터의 일원으로서 스마트공장 지원 대상기업 발굴부터 시스템 구축, 사후관리까지 기업을 밀착 지원한다.


추진단은 이달 중으로 '2016년 스마트공장 보급사업 참여기업 모집공고'를 낼 예정이다.


미래부 관계자는 "이번 협약을 통해 종래에 경북센터 등 일부 혁신센터 위주의 사업이 전국의 혁신센터로 확대되게 됐다"며 "혁신센터가 지역 중소기업 스마트공장 확산의 거점으로 자리매김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진 기자 miffy@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