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자본이 몰려온다…게임 인터넷 엔터테인먼트 분야 3조원 투자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5.12.04 15:50 | 수정 2015.12.06 17:58

[IT조선 유진상] 국내 투자된 중국자본이 3조원에 육박한 것으로 나타났다. 중국의 자본이 대거 국내로 유입되면서 재무구조 개선, 신사업 진출 등 기업가치 상승이 기대되기도 하지만 기술만을 취득하고 먹튀하는 경우가 있어 주의가 요구된다.

4일 중소기업청에 따르면, 2015년 9월말 기준 국내 투자된 중국 자본은 총 2조 9606억원에 달한다. 32개 상장사 및 비상장사에 투자가 이뤄진 것으로 주로 코스닥 기업에 투자가 이뤄지고 있다. 주요 투자업종은 인터넷과 게임, 한류와 관련된 영화, 엔터테인먼트 업종이었다.

25개 상장사에 대한 투자목적을 살펴보면, 12개는 경영참여(최대주주)이고 나머지 13개는 지분투자로 분류됐다.

이 같은 중국 자본의 국내 투자는 긍정적 효과와 부정적 효과를 모두 가지고 있다. 중국자본의 투자소식이 알려지면 업체의 주가상승이 상대적으로 뚜렷하고, 중국자본 투자를 통해서 재무구조 개선, 신사업 진출 등 기업가치 상승이 기대될 때도 주가가 상승할 수 있다.

부정적 효과도 무시할 수 없다. 과거 상하이자동차의 쌍용차와 비오이(BOE)의 하이디스 인수의 경우와 같이, 국내기업 기술을 취득한 후 적극적으로 경영개선은 하지 않는 등 기업에 부정적 영향을 미치기 때문이다.

이에 서강대 정유신 교수는 “중국정부의 투자절차 간소화, 한중 자유무역협정(FTA) 체결 등으로 향후 본격적인 중국자본의 유입이 예상된다”며 “중국자본의 한국기업 투자 증가는 우리에게는 기회이자 위협이며, 외국 자본의 유입이 필요한 업종을 선정해 전략적이고 선별적으로 중국자본을 유치할 필요가 있고, 중국자본투자 후 중국진출 시너지를 얻는 방안으로 인수합병(M&A) 보다는 부분투자로서 상호이익을 얻는 윈-윈(Win-Win) 전략 수립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중국과 기술제휴를 하고 중국시장에 동반 진출하는 것이 국내 기업 입장에서 가장 바람직한 방향”이라며 “이를 위해서는 유인책(인센티브)을 고려한 한중펀드의 설립, 한중일 전자상거래 단일화시장 합의에 기초한 온라인 수출입창구의 적극적 활용, 중국자본의 투자목적 구체화 및 실행여부에 대한 모니터링시스템 구축 등이 필요하다”고 제언했다.

한편, 중소기업청은 4일 여의도 금융투자협회에서 ‘중국 자본의 한국투자 현황 및 대응방안’을 주제로 세미나를 개최했다.

토론에 찹석한 로버트 김 칸타라 대표는 “중국에 진출하고자 하는 국내기업들은 중국의 비즈니스 방식을 수용하면서 접근해야 한다”며, “신뢰관계도 중요하지만, 가장 중요한 것은 비즈니스 모델(사업아이템)”이라고 강조했다.

세미나에 참석한 한정화 중소기업청장은 인사말을 통해 “그간 한국기업의 중국진출 전략에 대한 연구를 많이 해왔지만, 중국자본의 한국 투자에 대한 포괄적인 연구는 이번이 처음”이라면서, “이번 연구를 토대로 중국자본 유입 추이를 지켜보며 필요하다면 적절한 대응방안도 검토할 것”이라고 밝혔다.











유진상 기자 jinsang@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