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첫 연구소기업 '케이엔랩' 출범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5.12.22 10:39 | 수정 2015.12.22 10:46

[IT조선 이진]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이하 KISTI)의 첫 번째 연구소 기업이 첫발을 내딛는다.


KISTI는 22일 대전 본원에서 출범식을 갖고 제1호 연구소기업인 '케이엔랩'의 운영을 본격 시작한다고 밝혔다.


전 세계 공공정책 정보의 실시간 수집과 분석 서비스 제공을 목적으로 만들어진 케이엔랩은 KISTI와 해외동향분석 전문업체인 넥스텔리전스의 공동출자를 통해 만들어졌으며, 미래창조과학부가 연구소 기업으로 등록을 승인했다.


한선화 KISTI 원장은 "지식정보 분야에서 연구원의 성과물을 활용해 전 세계 시장을 대상으로 하는 사업화 구상을 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이진 기자 miffy@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