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레져헌터, 큐브엔터테인먼트와 업무협약(MOU) 체결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6.01.05 09:14 | 수정 2016.01.05 09:41

[IT조선 박철현] 국내 최초 MCN 전문기업 트레져헌터(대표 송재룡)는 비스트, 포미닛 등 유명 아티스트들이 다수 소속된 큐브엔터테인먼트(대표 박충민)와 전략적 파트너십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5일 밝혔다.  

트레져헌터는 재능 있는 크리에이터 및 아티스트들을 공동으로 발굴·육성하는 한편, 새로운 개념의 디지털 콘텐츠를 창작하고자 큐브엔터와 파트너십을 체결했다.  

트레져헌터와 큐브엔터는 이번 업무협약을 기반으로 창작 공간과 플랫폼 등 인프라 시설을 상호 활용할 수 있게 된다. 양사는 각 소속 크리에이터와 아티스트들의 콘텐츠 및 프로그램 제작도 지원할 예정이다.  

트레져헌터 큐브엔터테인먼트와 파트너십 체결
또 크리에이터와 아티스트들이 협업을 통해 새로운 포맷의 디지털 오리지널 콘텐츠를 만드는 등 공동 콘텐츠 개발과 마케팅 활동에 나선다. 트레져헌터는 이를 기반으로 기존 크리에이터와 셀러브리티의 높은 인지도를 통해 트래픽을 확대하고 콘텐츠 전문성을 확보할 계획이다.  

송재룡 트레져헌터 대표는 “이번 파트너십 체결을 통해 양사의 노하우를 바탕으로 뉴미디어 분야에서 시너지 효과를 낼 것으로 기대한다”라며 “트레져헌터는 앞으로도 크리에이터에게 더 좋은 창작 환경과 기회를 제공하고, 디지털 콘텐츠 전문성을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트레져헌터는 지난 1월, 유튜브 MCN 사업을 국내 최초로 도입한 송재룡 대표와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영상 크리에이터 ‘양띵’이 중심이 되어 설립된 국내 최초 MCN 전문기업이다.

김이브, 악어, 최고기 등을 비롯한 게임, 뷰티 및 라이프스타일 중심의 톱 크리에이터들이 합류하여 국내 모바일 콘텐츠 업계의 트렌드를 새롭게 제시하고 있다. 현재 트레져헌터의 소속 크리에이터는 총 89개 팀이고, 채널 수는 84개다. 자회사인 뷰티 전문 MCN 기업인 레페리까지 포함하면 총 150개의 채널을 보유하고 있다. 또한, 유튜브 채널의 총 구독자 수는 1200만 명 이상이며, 콘텐츠의 온라인/모바일 시청 횟수는 33억 뷰 이상을 기록하고 있다. 

박철현 기자 pch@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