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루코트 “통합 보안 전략 기반으로 네트워크 암호화 활용해야”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6.01.11 09:15 | 수정 2016.01.11 09:41

[IT조선 노동균] 웹 보안 업체 블루코트코리아(대표 김기태)는 시장조사기관 ESG와 함께 기업 보안 담당자를 대상으로 조사한 ‘네트워크 암호화 증가에 따른 기업 보안 전략’ 보고서를 발표했다.

블루코트의 이번 조사 결과 기업들은 네트워크 트래픽 암호화를 늘려가고 있으며 복호화 및 검사 기능 사용이 증가하고 있지만, 이를 전략적으로 활용하는 데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조사는 북아메리카지역 공공, 금융, 제조 등 다양한 대형 규모(응답자 중 82%가 1000명 이상의 사업장에 근무) 기업에서 근무하고 있는 보안 담당자 150여 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보고서에 따르면 응답 기업의 87%는 전체 네트워크 트래픽의 최소 25%를 암호화하고 있으며, 특히 응답 기업의 25%는 이미 전체 네트워크 트래픽의 75% 이상을 암호화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향후 2년 이내에 트래픽 암호화의 비중을 늘릴 것인지에 대한 질문에는 56%가 상당히 늘릴 계획이며, 32%는 어느 정도 늘릴 것, 9%는 암호화를 포함한 보안 전략 개발을 구상하고 있다고 응답해 대다수인 97%가 네트워크 트래픽 암호화 비중을 늘릴 것으로 조사됐다.

네트워크 암호화를 도입하는 이유로는 ‘보안 강화’가 42%를 차지하며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했고, ‘서버 간 트래픽 보호’가 41%를 차지했다. 이 밖에 ‘컴플라이언스 대응’이 37%, ‘자체 개발 웹 애플리케이션 보호’가 33%를 차지했다.(복수응답가능)

이렇듯 네트워크 암호화가 보안 강화의 수단으로 인식되고 있지만, 보안 전문가들은 암호화가 악성 공격의 수단이 되고 있음을 지적했다. 사이버 범죄조직 및 해커들이 암호화된 채널을 내부 망 정찰, 악성코드 배포, 커맨드 앤 컨트롤 트래픽 생성 등에 악용하고 있으며, 악성 활동을 암호화시킴으로써 암호화되지 않은 패킷만을 대상으로 패킷 필터링, 트래픽 검사, 지능형 방어 등을 제공하는 전통적인 보안 툴을 우회하기 때문이다.

암호화된 SSL/TLS 트래픽 검사를 통해 확인하고자 하는 보안 위협 중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부분은 ‘신뢰하는 사이트에 심어진 악성 콘텐츠’가 43%로 조사됐고, ‘의심스럽거나 악성 코드가 심어진 은폐 파일 및 스크립트’와 ‘민감 데이터 유출’이 각각 40%를 차지했다. 이와 함께 ‘웹사이트에서 제공하는 의심스러운 SSL/TLS 인증서’가 38%, ‘피싱 공격’이 36%로 그 뒤를 이었다.(복수응답가능)

 

암호화 된 SSL/TLS 트래픽 검사를 통해 확인하고자 하는 보안 위협(자료= 블루코트)

 

그러나 대다수의 보안 담당자들이 SSL/TLS 트래픽 복호화 및 검사 작업 시 운영 및 기술적인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실제로 응답 기업의 20%만이 종합적인 보안 전략을 바탕으로 암호화된 SSL/TLS 트래픽 검사를 실시하고 있으며, 나머지 80%는 암호화 트래픽 여부를 판단하는 정도로 필요에 따라 전술적인 측면에서만 검사를 실시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암호화된 SSL/TLS 트래픽 검사를 전략적으로 수행하기 어려운 원인은 조직적인 부분, 기술, 프로세스, 데이터 프라이버시 이슈 등이 꼽혔다. ‘다양한 패킷 필터링 기술과 SSL/TLS 암호화/복호화를 통합하기 어렵다’라는 대답이 26%로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했고, ‘주요 서비스에 대한 네트워크 성능 및 트래픽 문제를 일으킬 수 있는 가능성에 대한 우려’가 24%로 그 뒤를 이었다. 이와 함께 ‘보안팀과 네트워크팀 간 협업의 어려움’, ‘SaaS 서비스 사용으로 인한 보안 정책 설정 및 규정 준수의 복잡성’, ‘SSL/TLS에 대한 세부적인 기술 이해도 부족’이 22%로 조사됐다.

이에 ESG는 암호화된 SSL/TLS 복호화 및 검사를 전략적으로 활용하기 위해서는 ▲고성능의 목적형 SSL/TLS 암호화 서비스 활용 ▲보안 툴을 통한 멀티 레이어 통합 ▲치료 자동화 등의 접근 방식 도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노동균 기자 yesno@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