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호타이어, 임금피크제 시행 노사 합의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6.02.15 17:18 | 수정 2016.02.15 17:27
[IT조선 정치연] 금호타이어는 노사 합의를 통해 올 연말부터 임금피크제를 도입하기로 했다고 15일 밝혔다.



금호타이어 노사는 지난 12일부터 15일 새벽까지 이어진 2015년 단체교섭 34차 본교섭과 실무협의를 통해 교섭의 핵심 쟁점 사항이었던 임금피크제를 올해 연말부터 도입해 시행하기로 잠정 합의했다. 또 노사는 단체교섭 최종 타결 직후 임금피크제 실무위원회를 구성해 가동하기로 했다.


(사진=금호타이어)


이날 금호타이어 노사가 마련한 2015 단체교섭 잠정합의안의 주요 내용은 ▲2016년 말 임금피크제 시행 ▲임금인상 정액 1180원+정률 2.76%(평균 4.6%) ▲일시금 300만 원 지급 ▲노사공동선언문 및 노사공동실천합의서 체결 등이다.



잠정합의안은 오는 18일과 19일 노조 찬반 투표를 거쳐 최종 확정된다.



금호타이어 관계자는 "올해부터 시행되는 정년 연장과 함께 임금피크제 도입으로 한층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게 됐다"며 "최종 합의와 세부적인 논의를 거쳐 안정적이고 합리적인 노사관계를 구축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정치연 기자 chichi@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