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이즈스톤, 중국 내 OTC 개소 위해 현지 기업과 MOU 체결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6.02.23 17:12 | 수정 2016.02.23 17:19
[IT조선 유진상] 소프트웨어 품질 관리기업 와이즈스톤(대표 이영석)이 중국 현지 IT 기업인 미오유한공사와 오프쇼어 테스팅 센터(Offshore Testing Center, 이하 OTC) 개소 및 운영에 필요한 상호 협력 및 전략적 제휴를 위한 업무 협약(MOU)를 체결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업무 협약을 통해 와이즈스톤은 중국 대련(大連)에 OTC를 개소하고 운영에 필요한 SW 테스트 관련 기술 및 교육을 미오유한공사에게 제공하게 된다. 또 미오유한공사는 중국 내 사무 환경 제공 및 인력 관리를 담당함으로써 중국 테스팅 사업 운영을 위한 협력 관계를 구축한다. 



와이즈스톤은 앞으로 중국 시장에 진출하는 이커머스(E-Commerce) 고객들의 니즈를 충족시키고, 향후 중국 시장에 진출하는 국내 기업들을 대상으로 차별화된 테스팅 서비스를 제공함으로써 국내뿐 아니라 해외 서비스 능력까지 제고하게 된 것으로 평가하고 있다.

 

이영석 와이즈스톤 대표는 “이번 업무 협약을 통한 OTC 개소 및 운영으로 국내 고객사들에게 중국 사이트 오픈을 위한 테스팅 서비스에 필요한 인력의 안정적인 수급은 물론 비용 절감 효과를 제공해주게 될 것”이라며 “현재는 국내 고객들을 대상으로 중국 진출을 위한 테스팅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집중할 예정이고, 향후에는 중국에서 국내로 들어오는 제품에 대한 로컬라이제이션 테스트 부분으로까지 사업 영역을 확장해 나갈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유진상 기자 jinsang@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