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년간 1조원 투자…AI 민간연구소 설립된다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6.03.17 21:59 | 수정 2016.03.17 22:00
[IT조선 유진상] 정부가 인공지능 개발을 위해 5년간 1조원을 투자하고 이를 마중물로 삼아 민간이 5년간 2.5조원 이상을 투자할 수 있도록 유도하겠다는 방침이다. 여기에 민간주도로 기업형 지능정보 기술 연구소를 설립하고 정부는 지원을 통해 성과를 낼 수 있도록 뒷받침할 예정이다. 
미래창조과학부는 이 같은 내용이 담긴 ‘지능정보산업 발전 전략’을 17일 박근혜 대통령에게 보고했다. 이 자리에는 김진형 SW정책연구소장, 김대식 KAIST 교수 등 인공지능 및 SW관련 기업인, 전문가 등이 참석했다. 
미래부의 발전전략에 따르면 삼성전자와 LG전자, SKT, KT, 네이버, 현대자동차 등 6개 기업이 주도적으로 참여해 민간조직 형태의 지능정보 기술 연구소를 설립, 운영할 계획이다. 참여하는 기업들은 각각 30억원을 출자하게 된다. 여기에 정부는 연구비 지원 등 연구소가 연구에만 몰입해 조기에 성과를 낼 수 있도록 뒷받침하겠다는 목표다. 
또 연구소는 언어지능, 시각지능, 공간지능, 감성지능, 요약/창조지능 등 5개 분야 지능형 SW개발을 플래그십 프로젝트로서 집중적으로 연구할 예정이다. 이 외에도 슈퍼컴퓨터, 신경칩, 뇌과학, 뇌구조, 산업 수학 등의 기초학문 분야에 대한 연구도 이뤄진다. 
또 정부는 빅데이터 분석 전문가, 인공지능 SW 개발자 등 새롭게 수요가 창출될 전문인력을 선제적으로 양성해 전문인력의 저변을 확충하는 한편, 코리아 IT(정보기술) 펀드(KIF) 등을 활용해 지능정보기술 분야 스타트업(신생 벤처기업) 지원에도 나선다는 목표다. 
유진상 기자 jinsang@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