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S7 대항마 되나?…LG전자, 80만원대 'G5' 3월 31일 전격 출시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6.03.30 08:45 | 수정 2016.03.30 10:00

[IT조선 최재필] LG전자가 차세대 전략 스마트폰 'G5'로 글로벌 시장 공략에 나선다. 특히 지난 11일 출시된 삼성전자 최신 스마트폰 '갤럭시S7'과의 맞대결에 많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LG전자는 오는 31일 한국, 미국, 유럽, 중국 등 전 세계 200여개 이동통신사에 'G5'를 순차적으로 출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국내 출시가격은 83만 6000원이다.

사진=LG전자

'G시리즈'의 5번째 모델인 'G5'는 디바이스 간 결합을 지원하는 '모듈 방식'을 적용, 각종 외신들로부터 스마트폰의 무한한 확장 가능성을 제시했다는 평가를 받은 제품이다.

LG전자는 'G5' 출시와 함께 ▲캠 플러스 ▲하이파이 플러스(Hi-Fi Plus with B&O Play)  ▲360 VR  ▲360 캠  ▲H3 by B&O Play  ▲톤 플러스(HBS-1100) 등 프렌즈 6종도 선보인다.

'B&O 패키지'는 고품질 오디오 모듈 하이파이 플러스'와 프리미엄 이어폰 'H3 by B&O PLAY'로 행사 기간 동안 약 38% 할인된 28만 9000원에 구매할 수 있다. '프렌즈'는 LG 베스트샵과 하이마트 등 오프라인 매장은 물론, 프렌즈 온라인 쇼핑몰에서도 구매할 수 있다.
 
조준호 LG전자 MC사업본부 사장은 “‘G5’와 ‘프렌즈’는 지난 2월 공개 이후 전 세계 소비자들로부터 긍정적인 평가를 받고 있다”며 “모바일 시장에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LG전자는 오는 4월 15일까지 'G5'를 구매하는 국내 고객에게 카메라 그립 모듈 '캠 플러스'와 '배터리팩(추가 배터리+충전 크래들)'을 무료로 증정한다.

최재필 기자 mobilechoi@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