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자부, 2020년 인지·예측 기반 지능행정 실현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6.04.02 17:47 | 수정 2016.04.02 17:48
오는 2020년 인공지능을 포함한 지능정보기술을 활용돼 재난과 안전, 치안 등에 적극 대응할 수 있는 시스템이 마련될 전망이다. 
행정자치부는 빅데이터와 사물인터넷, 클라우드, 인공지능 등의 IT기술을 활용해 ‘지능행정’을 실현하는 ‘전자정부 2020 기본계획’을 확정 발표했다. ‘전자정부 2020 기본계획’은 전자정부법 제 5조에 따라 올해 최초로 수립된 5개년 전자정부 계획이다. 
이번 전자정부 2020 기본계획의 비전은 ‘국민을 즐겁게 하는 전자정부’다. 이를 실현하기 위해 정부는 정부서비스 재설계, 인지·예측 기반의 지능행정 실현, 산업과 상생하는 전자정부 신생태계 조성 등 5대 전략을 제시했다. 
우선 정부서비스 리디자인(Re-design)을 통해 국민이 원하는 편리한 서비스를 국민과 함께 만든다는 방침이다. 또 인지·예측 기반의 지능행정 실현을 위해 지능형 의사결정 체계를 만든다. 특히 인공지능 알고리즘과 SW를 행정에 적용해 범죄 예측/추적을 비롯한 다양한 행정 서비스를 스마트하게 제공할 예정이다. 
산업과 상생하는 전자정부 신생태계 조성을 위해 인공지능, 3D프린팅, 드론 ICT 기술을 활요한 새로운 전자정부 서비스를 개발하고 지능정보 산업을 육성을 지원할 방침이다. 또 신뢰 기반의 미래형 인프라 확충을 위해 IoT 플랫폼을 만들고 딥러닝 기술 등을 적극 활용한다는 방침이다. 클라우드 기반의 차세대 행정정보 인프라도 구축해 정보자원의 공동활용과 부처간 정보공유와 협업 기반도 강화할 계획이다. 마지막으로 글로벌 전자정부 질서 주도를 위해 글로벌 전자정부 협력센터를 구축한다. 
홍윤식 행정자치부 장관은 “전자정부는 소위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맞는 패러다임 전환을 위해 다시 한 번 도약을 준비해야 하고, 국가경제를 살리는 데 보다 능동적이고 적극적인 역할을 수행해야 한다”며 “전자정부가 IT기술을 도구로 하여 서비스 혁신, 행정 혁신을 한 단계 높게 일궈내고, 인공지능과 같은 신기술을 전자정부에 적용하여 새로운 ICT산업 발전을 견인하는 등 미래 먹거리를 발굴하고 청년일자리를 창출할 수 있도록 기업과 함께 뛰겠다“고 말했다.
유진상 기자 jinsang@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