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부산국제모터쇼] 제네시스, 부산모터쇼서 'G80' 세계 최초 공개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6.06.02 16:14
현대차 루크 동커볼케(왼쪽) 전무와 맨프레드 피츠제럴드 전무가 G80을 소개하고 있다./현대차 제공
제네시스 브랜드의 두 번째 모델 'G80'가 드디어 세상에 모습을 드러냈다.

제네시스 브랜드는 2일 부산 벡스코(BEXCO)에서 열린 '2016 부산 모터쇼' 언론공개 행사를 통해 대형 럭셔리 세단 'G80'와 'G80 SPORT'를 세계 최초로 공개했다.

특히 이날 행사에서는 제네시스 브랜드의 전략과 디자인을 각각 담당하고 있는 맨프레드 피츠제럴드(Manfred Fitzgerald) 전무와 루크 동커볼케(Luc Donckerwolke) 전무가 국내 공개석상에 처음으로 나서 직접 G80와 제네시스 브랜드를 소개하며 큰 주목을 받았다.

제네시스 브랜드가 EQ900(해외명 G90)에 이어 두 번째 모델로 선보이는 G80는 기존 2세대 DH 제네시스의 내외장 디자인을 더욱 고급화하고 최첨단 지능형 안전 사양을 대폭 강화했다. 또 신규 3.3 터보 엔진을 탑재한 G80 스포츠 모델을 추가하며 보다 경쟁력 있는 대형 럭셔리 세단으로 거듭났다.

제네시스 브랜드는 G80 출시를 제2의 브랜드 런칭 기회로 삼고, '디자인&디자인 퀄리티(Design&Design Quality)'와 '라이프스타일 브랜드(Lifestyle Brand)'를 2대 핵심 목표로 차별화된 위상 확보에 주력할 방침이다.

아울러 전담조직을 강화하고 외부인재 영입, 최상의 고객 서비스 등을 통해 글로벌 고급차 시장 내에서 제네시스 브랜드의 입지를 더욱 강화시켜나갈 계획이다.

제네시스 전략 담당 맨프레드 피츠제럴드 전무는 "제네시스는 작년 말 브랜드 선포식 이후 EQ900의 성공적인 출시를 바탕으로 짧은 기간 동안 글로벌 고급차 시장에서 존재감을 빠르게 키워가고 있다"며 "제네시스 브랜드의 궁극적인 목표는 높은 디자인 완성도를 바탕으로 고객의 라이프스타일을 세심히 배려하면서 고객과 함께 성장하는 글로벌 고급 브랜드가 되는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고급차의 경쟁력을 결정짓는 디자인과 고객 경험의 차별화를 통해 전세계 고객들의 이목을 집중시켜 나가는 동시에 최근 급성장하고 있는 글로벌 고급차 시장의 변화를 주도해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어서 제네시스 브랜드의 디자인을 담당하고 있는 루크 동커볼케 전무는 "G80는 기존 모델의 성공적인 디자인을 기반으로 완벽한 비례와 정교한 디테일로 고급감을 극대화하며 한 차원 더 진일보한 디자인을 구현한 것이 특징"이라며 "또한 G80 스포츠는 여기에 보다 과감하고 역동적인 디자인 요소를 더해 럭셔리 스포츠 세단의 이미지를 완성했다"고 말했다.

아울러 루크 동커볼케 전무는 "향후 새롭게 선보일 모델마다 시장과 고객의 기대를 뛰어넘는 독창적이고 진보적인 디자인을 선보이며 고급차 디자인에 대한 새로운 기준을 제시해나갈 것"이라고 자신감을 표현했다.


▲2016부산국제모터쇼 프레스데이 현장!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